밤, 대추 생육상황 양호, 추석 공급은 파란 불

- 성수품 수급 안정대책반 운영, 성수품 공급 및 소비 촉진 행사 확대

입력 : 2023.08.31 10:49

사진1.보은대추 재배 임가 생육상태 점검(왼쪽 첫번째 심상택 산림산업정책국장).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8월 31일 대추 주산지인 보은군을 찾아 추석 성수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한 현장점검을 하였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밤과 대추 주산지의 생육상황이 양호해 생산량은 전년 수준(밤 41,524톤, 대추 8,088톤)과 비슷할 것으로 예측되며, 올해 추석이 9월 29일로 햇밤, 햇대추 출하 시기에 들어있어 추석 성수품 공급은 원활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산림청은 추석 3주 전인 9월 7일부터 “추석 성수품 수급 안정대책반”을 운영하여 성수품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일일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며, 성수품 수요가 늘어나는 추석 2주 전부터는 밤 210톤, 대추 18톤, 잣 1.5톤을 산림조합중앙회를 통해 집중 공급할 계획이다.

사진2.보은대추 재배 임가 생육상태 점검.jpg


이외에도 추석 명절 소비자 체감물가 완화를 위해 직거래 장터 운영(전국 12개소, 10∼20% 할인), 온라인 쇼핑몰인 푸른장터 할인행사(10∼20%↓), 네이버, 우체국 쇼핑몰 내 임산물 브랜드관 운영(10∼20%↓, 할인권 제공) 등 다양한 소비촉진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심상택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추석 성수품의 안정적인 공급과 다양한 소비활성화 행사로 국민은 차례상 부담을 덜고, 임업인은 고수입을 올리는 풍성한 한가위가 되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사진4.밤.jpg

 

사진5.대추.jpg

 

사진6.대추.jpg

 

사진3.밤.jpg

김제현 기자 desk@forestnews.kr
© 산림신문사 & www.sanlim.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산림행정 많이 본 기사

  1. 1100세 시대 최고의 인생 2막 설계, 산에서 돈 벌자!
  2. 2울진산림항공관리소, 설 명절맞이 이웃사랑 위문품 전달
  3. 3설 명절, 산림휴양복지시설에서 가족과 함께...
  4. 4산림청 안동산림항공관리소, 반부패·청렴 및 갑질 근절 결의문 선언
  5. 5앙증맞은 봄의 요정 활짝, 변산바람꽃 개화에 따른 대체서식지 개방
  6. 6숲으로 잘사는 대한민국을 위한 미래 청사진 공개
  7. 7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토론회 개최
  8. 8한국산림복지진흥원, 농어촌 ESG실천 인정기업 선정
  9. 9제12회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실시
  10. 10정읍국유림관리소, 사유림을 산지연금형으로 매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