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외국인 근로자 1천 명 임업에 최초 도입

- 산림사업시행법인, 산림용 종묘생산법인이 7월부터 신청 가능

입력 : 2023.11.30 14:46

사진1.조림.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내년 비전문취업(E-9)* 비자로 들어오는 외국인 근로자를 ‘임업’에 최초로 1천여 명 규모로 도입하게 되었다고 29일 밝혔다.

  * 비전문취업(E-9): 입국일로부터 3년간, 연장하는 경우 추가로 1년 10개월 상시 근로함


  또한, 재외동포 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는 방문취업(H-2) 허용은 출입국관리법 시행령 개정 이후에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제40차 외국인력정책위원회에서 결정된 ‘임업’ 신규 허용 업종은 ▲임업 종묘 생산업, ▲육림업, ▲벌목업, ▲임업 관련 서비스업이며, 사업자등록증에 해당 종목이 있어야 한다.


  특히, 이 업종 중에서도 산림사업시행법인(▲산림사업법인, ▲국유림영림단 중 법인, ▲산림조합, ▲산림조합중앙회, ▲원목생산법인)과 ▲산림용 종묘생산법인이 ‘임업 단순 종사원’의 고용을 내년 7월부터 신청할 수 있도록 추진하여 9월경부터는 현장에서 외국인 근로자 고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사진2.풀베기작업.jpg

 

  산림청은 지금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외국인 근로자의 원활한 정착과 사업주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교육훈련, 체류 관리, 고용업무 대행기관 지정 등 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임업분야 외국인 근로자 도입은 산림사업자분들의 오랜 바람으로 산촌의 인력부족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상시근로가 어려운 계절성이 강한 임산물재배분야는 ‘계절근로’ 도입을 위해 법무부와 협의 중으로 곧 도입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가영 기자 desk@forestnews.kr
© 산림신문사 & www.sanlim.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산림행정 많이 본 기사

  1. 1100세 시대 최고의 인생 2막 설계, 산에서 돈 벌자!
  2. 2울진산림항공관리소, 설 명절맞이 이웃사랑 위문품 전달
  3. 3설 명절, 산림휴양복지시설에서 가족과 함께...
  4. 4산림청 안동산림항공관리소, 반부패·청렴 및 갑질 근절 결의문 선언
  5. 5앙증맞은 봄의 요정 활짝, 변산바람꽃 개화에 따른 대체서식지 개방
  6. 6숲으로 잘사는 대한민국을 위한 미래 청사진 공개
  7. 7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토론회 개최
  8. 8한국산림복지진흥원, 농어촌 ESG실천 인정기업 선정
  9. 9제12회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실시
  10. 10정읍국유림관리소, 사유림을 산지연금형으로 매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