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숲길] 순백의 대관령… 눈꽃의 향연

“국가숲길 대관령숲길”

입력 : 2023.12.27 17:15

1. 선자령순환등산로2.JPG

<사진> 선자령순환등산로


 산림생태·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아 2021년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숲길로 지정된 대관령숲길은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과 평창군에 걸쳐져 있다. 


끝없이 펼쳐지는 4色 초지바다, 평화로운 목장코스 (17.15km, 6시간)

 목장코스는 탁 트인 풍경이 특색인 숲길이다. 선자령 정상을 따라서 늘어진 풍력발전기와 목장 초지에 넓게 쌓인 눈, 그리고 푸른 하늘을 바라보고 있으면, 잠시 다른 나라에 와 있는 듯한 착각에 들게 한다.


솔향 가득, 향기로운 소나무코스 (18.23km, 7시간)

 소나무코스는 1922년부터 직파조림 방식으로 조성된 금강소나무숲으로 겨울철 눈이 많이 내려 푸르른 침엽수에 쌓인 눈이 아름다운 곳이다. 선자령에서 내려오다 보면 대관령 성황사와 산신각이 보인다. 성황사는 고승인 범일국사(신라말~고려초)를 대관령국사성황신으로 모시고 산신각은 신라 장군 김유신을 대관령 산신으로 모신다. 영동지방에서는 매년 음력 4월 15일 이곳에서 제사를 지내고 굿놀이를 하였는데 현재까지도 강릉단오제로 문화가 계승되고 있다.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성스러운 옛길코스 (15.40km, 7시간)

 대관령의 역사가 떠오르는 옛길코스는 신사임당과 어린 율곡 등 옛 선인들의 자취와 그들이 남긴 역사를 되새김하는 길이다. 옛길코스에는 대관령치유의숲도 지나는데 해당 구간은 무장애 데크길로 이루어져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다.


인간의 노력으로 일군, 아름다운 구름코스(18.02km, 8시간)

 대관령은 바람이 많이 불어 나무가 자라기 힘든 환경이다. 구름코스에는 이러한 악조건 속에 1970년대 산림청과 지역주민의 노력으로 사람 키보다 큰 방풍림이 조성되어 있다. 

 1978년부터 11년간 지속적으로 조성한 특수조림지는 산의 정상·중앙·하단부로 분류해 일반 조림지에 사용하지 않는 특수 설계 방식으로 조림을 시행해 성공적으로 조성한 사례로 몽골과 중국은 물론 임업 선진국인 캐나다에서 견학을 온다.

 

3. 선자령순환등산로 1.JPG

<사진> 선자령순환등산로

 

대관령의 대표 별미, 황태요리와 꿩만두국

 대관령은 고랭지 채소 농사가 어느 정도 끝나면, 빈 밭에 우후죽순 임시 덕장이 들어선다. 나무로 지지대를 세워 기다리다 눈이 올 때쯤이면 명태가 걸리기 시작한다. 대관령의 맑은 바람과 눈, 그리고 추운 날씨가 만들어내는 황태는 이 지역의 진미이다. 또, 강릉에는 꿩만두국이 유명한데 과거 산과 들에 넉넉하던 꿩고기를 돼지고기 대신 활용한 데서 유래한다. 잡내 없이 구수한 국물과 어울리게 끓여내어 맛이 담백하고 진하다. 

 ※ 황태회관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눈마을길 19 (033-335-5795)

 ※ 황태덕장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눈마을길 21 (033-335-5942)

 ※ 남경식당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대관령마루길 347 (033-335-5891)


국내 최대 길이의 발왕산 케이블카

 왕복 7.4km의 발왕산 케이블카는 국내 최대 길이로 탑승장에서 출발하여 발왕산 정상의 하차장에 이르는 18분 동안, 해발 1,458m의 발왕산 하늘을 날아오르는 듯한 착각을 들게 한다. 강풍이 불거나 정상적인 운행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날씨에는 휴장하고 있으니 방문 전 운행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 발왕산 케이블카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올림픽로 715 (033-330-7423)


겨울철 안전한 산행을 위한 유의사항

 눈꽃 산행은 길이 미끄럽고 기온이 낮아 부상 위험이 크다. 안전한 산행을 위해서는 속옷, 보온옷, 겉옷 3층 구조로 옷을 겹쳐서 입는 레이어링 시스템을 활용해 체온을 유지해야 한다. 첫 번째 레이어 속옷은 땀을 빠르게 흡수해 내보내며, 습기를 머금지 않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두 번째 레이어 보온옷은 두툼하여 보온력이 있어야한다. 세 번째 레이어 겉옷은 방수·방풍기능을 지닌 원단을 사용한다. 얇은 옷 여러벌로 온도에 따라 신속히 겹쳐 입었다 벗었다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낙엽 아래 빙판이 있을 수 있으므로 아이젠 사용을 추천한다. 아이젠 없이 걷는 중 무심결에 낙엽을 디뎠다가 실족하면 크게 다치기 쉽다.

 이렇게 철저한 산행준비를 하더라도 사고가 발생하기도 한다. 사고가 발생했을 때 대처요령 및 지식을 갖추고 있어야한다. 산행 중 절벽, 급경사와 같은 위험 구간이 있을 시 신속히 통과하고 지정 탐방로만을 이용한다. 만약 구조 요청을 해야하는 경우에는 등산로에 설치된 다목적 위치표지판을 활용해 침착하게 신고하는 것이 좋다.

 

2. 선자령 풍경.JPG

<사진> 선자령 풍경

편집국 기자 desk@sanlim.kr
© 산림신문사 & www.sanlim.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산림복지 많이 본 기사

  1. 1충북 충주시 소태면 산불발생 및 진화완료
  2. 2영암국유림관리소, 제79회 식목일 기념 “반려나무 나누어주기” 행사
  3. 3산림청 무주국유림관리소, 제79회 식목일 기념행사!
  4. 4정읍국유림관리소, 튼튼하고 친환경 산림토목사업 본격 착수!
  5. 5서울국유림관리소, 갑질근절 선포식 개최 및 적극행정 업무수행 다짐 실시
  6. 6식목일, 나무를 심고 돌보는 날
  7. 7앞으로 임업용 예불기도 면세유 혜택받는다 !
  8. 8휠체어로 즐기는 노고단 체험 프로그램 운영
  9. 9동부지방산림청, ‘생명나눔 헌혈 캠페인’ 실시
  10. 10한국산림복지진흥원, 취약계층 대상 산림복지 일자리 아카데미 참가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