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목적 밀원수 식목 행사, 다부처 공동연구기관이 한마음으로 펼쳐...

-국립산림과학원, 밤 주산지 공주서 ‘임업과 양봉업 상생’ 밤나무 식재 -

입력 : 2024.04.04 16:59

식목행사_식수사진.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기상이변 대응 새로운 밀원수종 개발로 꿀벌 보호 및 생태계 보전’을 위한 ‘다부처 공동연구사업’의 일환으로 4일(목), 밀원수 식목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식목 행사는 국립산림과학원이 주최하고 국립농업과학원,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기상과학원, 국립생물자원관의 다부처 공동연구기관이 참여한다. 또한, 공주시와 공주시산림조합, 입업후계자협회, 한국밤재배자협회, 한국양봉협회, 한국한봉협회, 한국양봉농협조합 등 관련 협회와 단체 등 100여 명도 함께 한다.

식목행사_국립산림과학원장.jpg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밤 생산량이 8,000톤으로 전국 생산량의 17%를 차지할 만큼 대표적인 밤 주산지이며, 밤꿀 생산 또한 많은 지역이다. 특히, 공주 군밤 축제와 알밤 박람회 개최 등 다양한 정책으로 공주 밤의 브랜드화와 산업 활성화에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 행사에서 식재하는 밤나무는 밤 과실 생산을 통해 주요 임업 소득원으로 자리 잡았음은 물론, 피로 해소·항균 효과 및 기관지 질환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밤꿀을 생산하는 주요 밀원수 중 하나다. 또한 재배지 내 산림 복합경영과 탄소흡수원 등 다양한 임업소득 창출과 환경 개선에도 동시에 활용할 수 있다.

식목행사_단체사진 2.jpg

행사를 주관한 국립산림과학원 배재수 원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밀원수의 가치평가와 더불어 임업·양봉업의 발전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다부처 공동 연구사업의 목표 달성을 위한 발걸음을 함께 이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산림특용자원연구과 나성준 연구사는 “다목적으로 활용이 가능한 밀원수를 지속해서 발굴하여 임업인과 양봉인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연구를 진행하는 데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식목행사_단체사진.jpg

박은택 기자 desk@forestnews.kr
© 산림신문사 & www.sanlim.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산림산업 많이 본 기사

  1. 1순천국유림관리소,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돌입
  2. 22024년 제13회 녹색문학상 작품 공모
  3. 3산악기상관측망, 산림재난으로부터 국민 안전 강화
  4. 4국민대 교양학부 학생 대상 숲해설로 탄소중립 실천 다짐
  5. 5산림청 민북지역국유림관리소, 산사태 방지에 총력 대응
  6. 6부처협업으로 국립공원, 문화재보호구역 산사태 피해지 체계적 복구 추진
  7. 7가구와 라이프스타일의 축제, '제5회 소펀&라이프쇼' 개막
  8. 8충청남도 금산군 화재 발생... 산불 전이 사전 차단 완료
  9. 92024년 역대 2번째 ‘산불 피해 적은 해’
  10. 10무주국유림관리소, 산사태 재난 대비 주민대피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