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봄의 전령, 올해도 활짝 핀 ‘최고령 목련’

-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희귀 자생 목련 보존 연구 청신호-

입력 : 2024.04.15 10:49

사진-최고령 목련 개화 (7).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지난 12일, 한라산에 자생하는 최고령 목련의 만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300년 수령으로 추정되는 최고령 목련은 올해도 어김없이 만개를 통해 한라산 고지대에도 찾아온 봄소식과 나무의 건강함을 함께 전했다.

사진_최고령 목련의 크기 (4).JPG

목련은 목련과에 속하는 대표 식물로, 우리나라와 일본에 분포하는 잎지는 넓은잎 큰키나무다. 우리나라에서는 한라산 1000m 이하의 낙엽활엽수림대에서만 드물게 자라며, 자생지 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따라 생존의 위협을 받는 희귀식물이다.


또한 가로수 및 정원수로 흔히 볼 수 있는 백목련과는 흰색의 꽃이 피고 잎이 나중에 난다는 점에서 매우 유사하다. 그러나 꽃의 아래쪽에 연한 붉은 빛이 돌고 한 개의 어린잎이 달리며, 꽃이 활짝 벌어진다는 점 등에서 구별된다. 

사진_최고령 목련의 크기 (3).JPG

목련은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으로 봄소식을 전하는 나무일뿐 아니라 의약품 및 향장품으로써 산업화 가치도 높다. 

이 때문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에서는 자생 목련의 보존 및 보급 기반 조성을 위해 지속해서 개체군 모니터링을 수행하는 한편, 접목과 파종을 통해 400본의 유묘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임은영 연구사는 “자생 목련은 소득자원으로써도 높은 가치를 지녔지만, 현재 개체군이 적고 어린나무 발생 역시 적어 시급히 보존해야 하는 제주지역의 귀한 식물이다.”라며 “후계림 조성과 활용을 위한 기반 마련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최고령 목련 개화 (1).JPG

 

사진-최고령 목련 개화 (3).JPG

 

사진-최고령 목련 개화 (6).JPG

 

사진-최고령 목련 개화 (4).JPG

 

사진_목련의 접목 (2).JPG

 

사진_목련의 파종 (1).JPG

 

사진_목련의 파종 (2).JPG

정민희 기자 desk@sanlim.kr
© 산림신문사 & www.sanlim.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산림산업 많이 본 기사

  1. 1순천국유림관리소,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돌입
  2. 22024년 제13회 녹색문학상 작품 공모
  3. 3산악기상관측망, 산림재난으로부터 국민 안전 강화
  4. 4국민대 교양학부 학생 대상 숲해설로 탄소중립 실천 다짐
  5. 5산림청 민북지역국유림관리소, 산사태 방지에 총력 대응
  6. 6부처협업으로 국립공원, 문화재보호구역 산사태 피해지 체계적 복구 추진
  7. 7가구와 라이프스타일의 축제, '제5회 소펀&라이프쇼' 개막
  8. 8충청남도 금산군 화재 발생... 산불 전이 사전 차단 완료
  9. 92024년 역대 2번째 ‘산불 피해 적은 해’
  10. 10무주국유림관리소, 산사태 재난 대비 주민대피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