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협업으로 국립공원, 문화재보호구역 산사태 피해지 체계적 복구 추진

입력 : 2024.05.10 16:59

 

사진1.2023년 토함산 산사태 피해지를 복구 중이다.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여름철 자연재해 대책기간(5.15.~10.15.)을 앞두고 국립공원 및 문화재보호구역에서 발생하는 산사태 피해 예방을 위해 사전대비 및 대응·복구 단계별 협력 강화 방안을 위한 협의회를 9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산림청, 환경부, 문화재청, 경주시, 국립공원공단이 참석해 각 기관별 임무 및 역할을 다시 한번 숙지하고 여름철 자연재해 대책기간 중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그리고 경주 국립공원·문화재보호구역 내에 파악된 산사태 피해지의 체계적 복구를 위해 합동 조사 및 전문가 회의 등을 거쳐 복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 지역은 국립공원과 문화재보호구역으로써 환경부와 문화재청의 협의가 필요한 지역이다.


박영환 산림청 산사태방지과장은 “기후변화에 따라 예측하기 어려운 집중호우가 빈발하는 최근 강우 패턴에서 산사태 피해는 어디에서나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산사태 유관기관의 협력이 더욱 중요하다”라며 “앞으로도 소통 및 업무협의를 지속하여 빈틈없는 산사태 재난관리를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동한 기자 desk@sanlim.kr
© 산림신문사 & www.sanlim.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산림행정 많이 본 기사

  1. 1치악산사무소 소리 명상 프로그램 성료
  2. 2국립등산학교, 청소년을 위한 산림·산악 진로 탐색 교육 개발
  3. 3나도 산불진화대가 되고 싶어요!
  4. 4‘온몸으로 느끼는 목재’…2024 목재 문화페스티벌 개최!
  5. 5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 내 ‘북방계식물전시원’ 한시 개방
  6. 6산좋고 물맑은 오남 호수공원에서의 다도(茶道)체험 현장 소개
  7. 7초록의 숲을 맨발로 거닐어요
  8. 8안전하고 쾌적한 여름휴가를 위한 국립자연휴양림 일제 점검
  9. 9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중대재해 ZERO,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
  10. 10댕댕이랑 숲속에서 보낸 신나는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