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제13회 녹색문학상 작품 공모

- 숲사랑 · 생명존중 · 녹색환경보전 · 정서녹화에 기여한 문학작품을 찾습니다 -

입력 : 2024.05.13 15:24


2024년제13회녹색문학상 광고.jpg

(사)한국산림문학회(이사장 김선길)는 산림청의 지원을 받아 2024년 제13회 녹색문학상을 시행한다.


녹색문학상은 숲사랑 · 생명존중 · 녹색환경보전의 가치와 중요성을 작품의 주제로 하여 국민의 정서녹화에 크게 공헌한 문학작품을 발굴하여 시상함으로써 작가의 창작의욕을 북돋우고 우리나라 녹색문학 창달에 기여하는 산림문화와 녹색정신의 공감대와 실천의지를 널리 확산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다.


2024년 제13회 녹색문학상은 2021년 3월 1일 이후 2024년 5월 30일 이전 사이에 출간된 시, 시조, 동시, 소설, 동화, 희곡, 수필 장르의 작품집과 단행본을 대상으로 하는데 상금은 3천만원이며 한 사람에게 주어진다. 수상자 결정 및 공고는 추천받은 작품집 · 단행본으로 예심·본심의 절차를 거쳐 수상자를 결정하고 그 결과를 2024년 9월 30일 (사)한국산림문학회 홈페이지(http://www.kofola.or.kr)에 공고한다. 시상식은 2024년 10월 또는 11월 중 가질 계획이다.


녹색문학상 후보 추천은 자천, 타천의 방법으로 녹색문학상 운영위원회가 추천을 받는데 작가 자신이 직접 추천서를 제출해도 되고, 등록된 문학단체・출판사, 문학 관련 학과가 설치되어 있는 대학교 ‧ 대학의 총장 · 학장 ‧ 전공교수 등과 일반 국민 누구나 추천할 수 있다. 추천서 양식은 (사)한국산림문학회 홈페이지(http://www.kofola.or.kr) 공지사항난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추천기간은 2024년 5월 1일부터 2024년 6월 30일까지 2개월간이다.


또한 녹색문학상을 투명하고 각 분야별로 고루, 공정하게 시행하기 위하여 한국문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한국수필가협회, 한국시인협회, (사)한국산림문학회 등 문학단체의 현직 실무책임자와 산림청 관계관 등으로 녹색문학상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였다.


2013년 제1회 녹색문학상은 ‘소나무 시인’으로 알려진 박희진 시인이 시집 『산 ‧ 폭포 ‧ 정자 ‧ 소나무 』 중 「낙산사 의상대 노송 일출」, 「거연정」 2편의 시로 수상하였고, 2013년 제2회 녹색문학상은 장편소설 『숲의 왕국』으로 현길언 소설가가  수상하였으며, 2014년 제3회 녹색문학상은 조병무 시인이 시집 『숲과의 만남』 중 「숲의 소리를 들었는가」, 「산을 오르다보면」의 2편의 시로,  이용직 소설가가 장편소설 『편백 숲에 부는 바람』으로 공동 수상하였다. 


2015년 제4회 녹색문학상은 김후란 시인이 시집 『비밀의 숲』 중 「비밀의 숲」으로 수상하였다. 2016년 제5회 녹색문학상은 이순원 소설가가 장편소설『백년을 함께한 친구 나무』로 수상하였다. 2017년 제6회 녹색문학상은 임보 시인의 시집『山上問答산상문답』과 김호운 소설가의 중편소설 『스웨덴 숲속에서 온 달라헤스트』가 공동수상하였으며, 2018년 제7회 녹색문학상은 조연환 시인의 시집 『너, 이팝나무 같은 사람아!』와 홍성암 소설가의 장편소설 『한송사의 숲』이 공동수상하였다. 


2019년 제8회 녹색문학상은 이병철 시인의 시집 『신령한 짐승을 위하여』와 정두리 아동문학가의 동시집 『별에서 온 나무』가 공동수상하였다. 2020년 제9회 녹색문학상은 권달웅 시인의 시집 『꿈꾸는 물』과 공광규 시인의 시집 『서사시 금강산』이 공동수상하였다. 


2021년 제10회 녹색문학상은 임동윤 시인의 시집 『풀과 꽃과 나무 그리고 숨소리』, 제11회 녹색문학상은 김민식 작가의 에세이집 『나무의 시간』이 수상하였다. 제12회 녹색문학상은 오원량 시인의 시집 『흔들리는 연두』와 변경섭 소설가의 소설집 『누가, 하늘다람쥐를 죽였나?』가 공동수상하였다.


녹색문학상을 운영하는 (사)한국산림문학회는 2009년 봄 ‘정서녹화’란 기치를 들고 창설되었다. 


2000년 4월 초 동해안 일대에서 발생한 전대미문의 큰 산불로 막대한 산림자원이 잿더미로 변하자 상실감과 허탈감에 빠진 전국의 수많은 산림공무원들이 비통한 심정을 토로하는 많은 글을 산림청 홈페이지 등에  발표하였는데, 이 글들을 묶어 2000년 여름에 『아까시 꽃이 피기를 기다리는 사람들』 이란 문집을 펴낸 것이 계기가 되어 산림청에 ‘산림문학회’가 만들어졌다. 


그 후 매년 현직 산림공무원 위주로 산림문학회 문집을 발간 해 오다가, ‘산림문학山林文學’에 대한 보다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많은 일반 문인이 참여하는 ‘산림문학山林文學’의 발전을 위해 2009년 (사)한국산림문학회로 개편하여 오늘에 이르렀고, 현재 계간지 《산림문학山林文學》지, 한국문인대표들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나무심기 기념 문집을 발간하고 있다. 

 

김동한 기자 desk@sanlim.kr
© 산림신문사 & www.sanlim.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산림환경 많이 본 기사

  1. 1치악산사무소 소리 명상 프로그램 성료
  2. 2국립등산학교, 청소년을 위한 산림·산악 진로 탐색 교육 개발
  3. 3나도 산불진화대가 되고 싶어요!
  4. 4‘온몸으로 느끼는 목재’…2024 목재 문화페스티벌 개최!
  5. 5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 내 ‘북방계식물전시원’ 한시 개방
  6. 6산좋고 물맑은 오남 호수공원에서의 다도(茶道)체험 현장 소개
  7. 7초록의 숲을 맨발로 거닐어요
  8. 8안전하고 쾌적한 여름휴가를 위한 국립자연휴양림 일제 점검
  9. 9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중대재해 ZERO,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
  10. 10댕댕이랑 숲속에서 보낸 신나는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