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7(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산림복지 검색결과

  • 숲체원 등 산림복지시설에서 ‘숲속 작은 음악회’···산림청 개청 50주년 행사 잇달아 열려
    산림교육 전문시설인 국립횡성숲체원 등에서 숲속 작은 음악회가 열린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은 19일과 내달 7일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국립횡성숲체원에서 산림청 개청 50주년 기념 숲속 작은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산림청이 개청 50주년을 맞아 숲을 찾는 국민들에게 산림의 가치와 소중함에 대한 국민인식 제고 및 산림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19일(오후 2시)에는 관객과 소통하는 신기한 마술쇼가 진행된다. 이날 공연에서는 ‘마술사 홍창종’이 출연, 숲속에서 다양한 도구로 펼치는 수준급 저글링(juggling, 물건을 가지고 잡다한 놀이의 기술이나 재주를 부리는 것)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내달 7일(오후 2시)에는 ‘핑크피쉬’라는 2인조 어쿠스틱(Acoustic, 음향적으로 가공되지 않은 것) 기타 밴드가 출연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서정적인 음악을 제공한다. 아울러 경북 영주시 봉현면 국립산림치유원에서도 내달 9일(오후 7시) ‘팬플룻 앙상블(ensemble, 합주단)’ 공연에 이어 오는 10월 7일(오후 2시) ‘마술사 홍창종’의 공연이 산림청 개청 50주년 기념으로 개최된다. 이와 함께 국립산림치유원은 자체 음악회로 19일(오후 7시) ‘소백오카리나’ 공연과 함께 내달 23일(오후 7시) ‘영주시청 통기타 동아리’ 공연도 진행한다. 이처럼 산림복지시설에서 진행하는 숲속 작은 음악회는 방문을 하거나 숙박예약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박원희 국립횡성숲체원장은 “숲과 계곡이 있는 숲체원은 더운 여름의 열기를 식혀주고 여러 가지 콘텐츠(내용)와 접목시킨 산림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곳”이라면서 “많은 국민들이 숲속에서의 특별한 음악회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산림복지
    • 산림문화
    2017-08-1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