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정읍국유림관리소, 고로쇠 무상양여로 주민소득 UP!

- 코로나19로 침체된 농산촌경제에 활력을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2.10 10: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관련사진(고로쇠 무상양여)2.9.JPG

산림청 정읍국유림관리소(소장 김영범)는 농한기 농산촌 주민의 소득증대와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 고로쇠나무 수액을 무상양여 한다고 밝혔다.


이맘때 봄 한철 먹을 수 있는 고로쇠수액은 뼈에 좋다는 것 외에 이뇨작용이 탁월하여 노폐물을 잘 배출하는 한편, 무기질 및 미네랄이 다량 포함되어 면역력 강화에 큰 도움을 주어 바이러스 등 질병예방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고로쇠수액 양여는 우선 국유림관리소와 산림보호협약을 체결하고 성실하게 보호활동을 이행한 마을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주민들이 국유림에서 생산되는 임산물 생산액의 10% 비용만 국고에 수납하면 나머지 90%는 무상양여를 받게 된다. 


이에 따라, 12개 마을(완주, 순창, 정읍, 부안)에서 1만 9천여 리터의 수액을 채취하여 5,000만원 상당의 수입이 기대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농산촌 주민들의 소득에 기여하고 더불어 산촌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범 소장은 “고로쇠 수액이 깨끗하고 안전하게 채취될 수 있도록 위생관리 교육 및 점검에 철저를 기하는 한편, “양여 받은 마을에서도 수액 채취요령을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읍국유림관리소, 고로쇠 무상양여로 주민소득 UP!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