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금)

업무 비법 전수, 산림청 ‘알쓸공잡’ 눈길

- 17일 알쓸공잡 경진대회 등 쾌지나 청청 연수회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1.17 17: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산림청 어벤져스 '쾌지나 청청' 워크숍.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17일 정부대전청사 대회의실에서 산림청 정부혁신 어벤져스(쾌지나 청청*) 연수회를 개최하였다.

  * 직원들의 자발적인 혁신을 통해 조직문화 및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고자 하는 모임으로, 본청 및 11개 소속기관에서 총 154명이 활동 중


이번 연수회에서는 본청 및 11개 소속기관의 쾌지나 청청 구성원들이 모여 ‘알쓸공잡* 경진대회’를 열었다.


 * 알아두면 쓸모 있는 공직 잡학사전의 준말. 신규직원의 업무 이해도를 제고하고 공직생활 적응을 돕기 위한 안내서로, ’22년 산림청 조직문화 혁신방안 대책 중 하나이다.

사진2.산림청 '쾌지나 청청' 종이없는 회의.jpg

이날 각 기관별 쾌지나 청청 구성원들은 자신들만의 다양한 지식과 비법(노하우)을 담아 제작한 알쓸공잡 사례를 발표하고, 제작 과정에서 느낀 소회를 나눴다.


특히, 산에 직접 가서 하는 현장 업무가 많은 산림 공무원의 특성을 반영한 <산으로 가는 출장, 나와 함께 준비!> 사례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번 연수회는 일하는 방식 개선의 하나로 종이 문서를 출력하지 않고 태블릿 피시를 활용하는 종이 없는 회의를 진행하였다.

사진3.산림청 '쾌지나 청청' 종이없는 회의.jpg

해당 회의방식은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일반 국민의 제안으로, 종이 문서의 출력 및 배포에 드는 불필요한 행정력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시범적으로 운영한 후 도입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임영석 혁신행정담당관은 “정부혁신 어벤져스는 공직사회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며, “다양한 지식과 비법(노하우)을 담은 알쓸공잡이 신규직원의 적응을 위한 길라잡이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새 정부가 디지털 기반(플랫폼) 정부를 지향하는 만큼, 일하는 방식의 디지털화가 중요하다”라며, “산림청은 앞으로 불필요한 업무는 줄이고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 산림행정을 구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사진4.산림청 '쾌지나 청청' 워크숍.jpg

 

사진5.'알쓸공잡' 경진대회 시상( 가운데-임영석 혁신행정담당관).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업무 비법 전수, 산림청 ‘알쓸공잡’ 눈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