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고산지역 침엽수 서식지 확대 방안 논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7.08 14: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2.기후위기 대응 고산지역 산림복원 간담회.jpg


산림청(청장 임상섭)은 대전광역시 서구 삼성생명빌딩 회의실에서 경북대학교, 생명의숲, 기후변화생태계연구소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산지역의 산림 보전ㆍ복원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최근 심각해지는 기후변화로 생물계절 변화, 고산수종 쇠퇴, 산림생물다양성 감소 등 산림생태계 불안전성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지난 2022년 생물다양성협약(CBD)에서는 ‘쿤밍-몬트리올 글로벌 생물다양성 프레임워크’를 채택해 기후변화에 의한 생물다양성 영향을 최소화하고 멸종위기종을 보전․복원하기 위해 전 지구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산림복원 전문가들과 함께 현재 추진중인 고산지역 산림 보전ㆍ복원 계획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기후변화로 위협받고 있는 고산 침엽수종을 지키기 위한 향후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사진1.기후위기 대응 고산지역 산림복원 간담회.jpg

산림청은 지난 2016년 ‘제1차 멸종위기 고산 침엽수종 보전ㆍ복원 대책’을 수립해 구상나무, 분비나무, 가문비나무, 주목, 눈잣나무, 눈측백나무, 눈향나무 7개 수종을 중점 보전대상으로 선정해 관리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1차 대책 실행방안을 구체화 해 ‘제2차 보전ㆍ복원 대책’을 수립하고 7개 수종에 대한 정밀 생태계 실태조사, 자생지 모니터링, 현지내ㆍ외 보존원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생존을 위협받는 산림생물종을 미래세대까지 온전히 잘 보전해야 한다”라며 “전문가들의 지혜를 모아 고산지역 산림의 보전․복원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산지역 침엽수 서식지 확대 방안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