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2-02(토)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풍년 기원 ‘풍년화’, 노란 꽃망울 일찍 터뜨려…

- 평균 개화일보다 보름 일찍 펴... 1985년 이후 두 번째 빠른 개화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2.19 23: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은 봄의 전령으로 알려진 풍년화가 지난 11일 홍릉숲에서 노란 꽃망울을 터뜨렸다고 밝혔다.

이는 풍년화 평균 개화일인 2월 26일(1985~2014년)보다 보름이나 빨리 핀 것으로, 1985년 이후 2002년(2월 7일)에 이어 두 번째로 빠른 개화다.

국립산림과학원 생물계절조사팀이 홍릉숲 풍년화 개화 특성을 분석한 결과, 꽃이 피는 것은 1월 1일부터 최고기온의 누적온도와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누적온도가 평균 213℃이상 되면 꽃이 피는데, 현재 최고기온의 누적온도는 172℃로 평균값의 81%에 달한다. 오는 주말쯤엔 만개한 풍년화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홍릉숲 개화 기준: 꽃잎의 90%가 보이거나 꽃이 핀 것이 수관전체(총 꽃눈)의 30%가 되는 시기

예로부터 풍년화는 ‘이른 봄에 화사하고 소담스러운 꽃이 가지에 풍성하게 피면 그 해에 풍년이 든다’는 이야기가 전해질 만큼 풍년을 기원하는 꽃으로 여겨졌다.

국립산림과학원 김선희 생물계절조사팀 박사는 ‘올해 풍년화 꽃이 빨리 핀 것은 개화에 영향을 미치는 1월과 2월 상순까지의 기온이 평균–1.1℃로 평년(-2.4℃)보다 2.3배나 높았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 낮 기온이 영상으로 유지되는 맑은 날이 지속된다면 더욱 풍성하게 핀 풍년화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설 연휴 주말인 21일부터 홍릉숲을 방문하면 풍년화의 노란 꽃술과 만개한 복수초를 함께 볼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풍년 기원 ‘풍년화’, 노란 꽃망울 일찍 터뜨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