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유엔환경계획과의 산림협력사업 본격화 및 국제기구 수장, 정부대표와 양자 면담

- 취약산림생태계 복원 협력사업 약정 서명, 한-온두라스 고위급 양자 면담 및 국제임업연구센터 최고경영자 면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2.06 09: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산림청-유엔환경계획 약정서 체결식(왼쪽 두번째부터 임상섭 차장-정희용 의원-잉거앤더슨 사무총장).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12월 5일(화, 두바이) 대한민국 의회 대표단 정희용 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유엔환경계획(UNEP)과 생물다양성보전을 위한 산림복원사업 관련 약정서를 체결하였다. 또한, 온두라스 산림보전개발청장, 국제임업연구센터(CIFOR-ICRAF) 최고경영자(CEO)와 각각 고위급 양자 회의를 개최하여 두 기관과의 산림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2.산림청-유엔환경계획 약정서 체결(임상섭 차장-잉거앤더슨 사무총장).jpg

 

  산림청은 제15차 세계산림총회 후속 사업으로 기후변화 대응, 생물다양성 손실 방지 등을 위한 국제적 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유엔환경계획과 ‘취약 산림 생태계 복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임상섭 산림청 차장과 잉거앤더슨 유엔환경계획 사무총장은 약정서 체결을 통해 사업 대상 국가를 부탄, 라오스, 캄보디아, 베트남으로 확정하고 이들 국가와 함께 산림복원 및 건강한 산림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역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임상섭 차장은 “유엔환경계획과 함께하는 취약 산림생태계 복원 사업이 지구의 회복 탄력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며, 대한민국의 국토녹화 경험과 유엔환경계획의 전문성을 결합하여 큰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3.한-온두라스 산림협력 고위급 회의(윗줄 왼쪽 세번째부터 임상섭 차장-정희용 의원-루이스 에다가르도 산림보전개발청장).jpg


  한편, 정희용 대한민국 의회 대표단 의원과 임상섭 산림청 차장은 루이스 에다가르도 솔리츠 로보 온두라스 산림보전개발청장과 엘리안 유발리조로 국제임업연구센터 최고경영자와의 고위급 양자 회의를 통해 기후위기 대응형 사업의 일환인 혼농임업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해 논의하였다. 산림청은 ’23년부터 ’27년까지 온두라스의 황폐화된 산림복원과 지속가능한 혼농임업시스템 정착을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 중이다.


  정희용 대한민국 의회 대표단 의원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산림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라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으로서 국제적으로 혼농임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4.산림청과 CIFOR-ICRAF 고위급 면담(왼쪽 세번째부터 임상섭 차장-정희용 의원-엘리안 유발리조로 최고경영자).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엔환경계획과의 산림협력사업 본격화 및 국제기구 수장, 정부대표와 양자 면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