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일)

우리의 산과 숲을 지켜온 황장금표․봉표의 전국조사 발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09.05.14 20: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김용하)에서는 조선시대 전국에 걸쳐 소나무자원을 보호하기 위한 금산 및 봉산제도에 따라 설치되었던 황장금표 및 봉표를 처음으로 전국적으로 조사 발굴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보호 관리하기로 하였다.

 이조실록, 속대전 및 만기요람 등 자료에 의하면, 많은 지역이 금산 또는 봉산으로 지정되었으며, 이를 널리 공표하고 보호하기 위하여 금표나 봉표를 설치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아직까지 산림관련 금표나 봉표에 대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조사연구가 이루어지지 못한 실정이었다.
   국립수목원에서는 2008년도부터 문헌에 나와 있는 황장금표 및 봉산표석에 대해 일제조사를 시작하여 이번에 22개소를 발굴하였다고 밝혔다.

 황장금표란 황장목을 보호하기 위해 일반인들의 벌채를 금지시킨 표석으로 표석이 위치한 일대가 황장목 보호구역이라는 것을 알리는 것이며, 황장목은 우리나라 소나무 중에서도 몸통 속 부분이 누런색을 띠고, 재질이 단단하고 좋은 나무로서, 주로 왕실의 관곽재로 사용되었던 나무이다.
 

 2009년도에 발간하게 된 황장금표 및 봉표 도록은 2008년도에 조사한 결과 확인된 전국 22개소의 봉산 및 금표에 대한 역사적 기록과 함께, 사진자료, 탁본자료, 표식의 내용, 위치정보 등을 수록하여 현지의 산림문화자산의 보호관리를 위한 참고도서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산림관련 금표의 발굴은 임업적으로 중요한 정보, 즉, 우량한 소나무 자원의 분포, 소나무의 유전적 정보, 산림산물에 대한 이용, 우리의 옛 도로망, 지명 및 지형의 변천과정에 대한 생생한 정보를 제공해 주는 귀중한 산림문화 유산의 획득이라고 할 수 있다.

 국립수목원에서는 앞으로도 전국에 걸쳐 분포되어 있는 귀중한 역사적인 산림유물을 비롯하여 나무, 자연물, 기록물 등 고정․유형 산림문화자산과 나무의 전설, 유래 등 무형의 산림문화자산에 대한 조사 및 발굴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하였다.

치악산 황장금표 표석                                     황장금표 탁본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의 산과 숲을 지켜온 황장금표․봉표의 전국조사 발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