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칠곡숲체원에서 열린 숲 속 인문학...별별 이야기

-안동애명복지촌 80여명을 위한 인문학 특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7.07 11: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4일 늦은 7시 국립칠곡숲체원(이하 칠곡숲체원) 대강당에 ‘숲 속 인문학 강좌’로 안나미(사진 위) 성균관대 교수의 ‘별 따라 전설 따라’가 열렸다.


‘숲 속 인문학 강좌’는 서울경제신문 부설 백상경제연구원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인문학 특강으로 오는 7월 28일까지 산림복지진흥원 산하에 있는 숲체원(횡성·칠곡·장성)과 산림치유원(영주) 등에서 열린다. 프로그램으로는 동양인의 시선으로 본 별자리 이야기를 주제로 한 안나미 교수의 ‘별 따라 전설 따라’, 숲 속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집을 짓는 백지희 인하대 교수의 ‘숲 속 집짓기’ 등이 마련됐다.

 
이날 강의는 장애인 등 소외계층과 사회저소득층의 산림복지차원에서 마련한 프로그램으로 칠곡숲체원을 방문한 안동애명복지촌 주민과 보호자 등 80여명이 별 이야기를 듣기 위해 모였다. 안 교수는 참가자들의 특성에 맞춰서 어려운 천문지식 대신 동화처럼 동양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별 이야기를 소개했다.


강의는 북두칠성, 견우성·직녀성 등 어린시절 한번쯤 들어본 별자리에 얽힌 이야기를 쉽게 풀어 설명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간단한 질문에 대답하기도 하고, 아는 대목이 나오면 적극적으로 의사표현을 하면서 재미있게 강의를 들었다. 강의가 끝난 후 참가자들은 안 교수의 손을 꼭 잡고 “고맙습니다”하면서 인사를 한 후 보호자의 손을 꼭 잡고 각자의 방으로 돌아가기도 했다.

 
한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숲과 자연을 복지 차원으로 끌어올려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삶의 질을 향상하고 숲에서 치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국립산림치유원을 비롯해 장성·칠곡·횡성 등 3곳에 숲체원을 설립해 단체 일반인을 위한 치유 프로그램은 물론 소외계층을 위한 힐링 프로그램, 자유학기제·방과후아카데미 등 청소년을 위한 체험교육 등을 운영하고 있다. ‘숲 속 인문학 강좌’는 진흥원 산하 3곳의 숲체원과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오는 28일까지 6차례 열린다.

 

칠곡숲체원은 지난 2015년 개원해 일반인은 물론 저소득계층, 소외계층과 산림교육 및 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인기있는 프로그램으로는 ‘뿌리 깊은 나무의 힘찬 도전’ ‘숲 속 탐험대 포레스트 고(Forest Go)’ 등으로 모두 숲에서 나무를 주제로 미션을 해결하면서 진행한다.


‘뿌리깊은 나무의 힘찬 도전’은 배려·희망·나눔·끈기·성취·신뢰 등의 가치관을 나무에서 배울 수 있도록 역할극 등의 형식으로 진행된다. 또 ‘숲 속 탐험대 포레스트 고’는 나무마다 의미를 찾고 기념촬영을 한 후 사진을 전송하는 조별 활동으로 협동심을 배우면서 자연스럽게 숲과 나무의 이름 그리고 나무에 얽힌 이야기를 터득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지난 5월 개원한 유아숲체험 시설인 ‘토리유아숲체험원’은 미취학 아동들이 숲에서 자연스럽게 놀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 자연과 친해질 수 있도록 하는 유럽식 숲유치원의 개념으로 도입됐다.


조두연 칠곡숲체원장은 “숲은 미래세대에게 체험을 통해 스스로 자아를 찾아가도록 하는 교육의 장소이자 현대인의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에너지 충전의 원천”이라면서 “칠곡숲체원은 일반인은 물론 장애인, 사회저소득계층 등 산림복지 소외계층들이 도시생활의 번잡함을 잠시 내려놓고 한걸음 물러나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칠곡숲체원에서 열린 숲 속 인문학...별별 이야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