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수)

세계적인 특별한 보물,“제주돌문화공원”유일무이

100만평 생태문화공원에서 “꿈꾸는 섬 설문대!” 공연 펼쳐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14 11: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설문대웹포스터(최최종).jpg


제주에는 아름다운 자연과 신화,역사,문화를 담아낸 100만평 규모의 생태문화 돌문화공원이 있다.


“세계적인 특별한 보물, 제주돌문화공원 유일무이”

국제평화 네트워크 그룹 유니트 어스((Unity Earth)의 창시자 벤 보울러가 2019년 1월 공원을 찾아 쓴 방명록 내용이다.


그곳에서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제주 섬을 창조한 설문대할망을 주제로 공연이 펼쳐졌다.


이번공연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서 1회 관람을 40명(장애인석 3석포함)으로 제한하여  지정좌석제로 운영하였다.

<바람유희>, <무제 1,2,3>, <절석놀음>, <설문대본풀이>, <이어도사나> 등 5장으로 이뤄져 사물놀이부터 전통국악, 해녀와 제주바다를 모티브로 한 창작음악 무대로 꾸며지면서 관객들을 더 즐겁게 했다.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는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사)국악연희단 하나아트의 첫 번째 레파토리 공연 <꿈꾸는 섬, 설문대>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설문대할망의 달에는 코로나로 지친 일상을 위로하는 힐링 공연형태로 공원에서 설문대할망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제주를 창조한 신화속의 여신이자 제주의 모성성을 상징하는 설문대할망을 기리면서 제주창조 신화와 문화를 발전 전승하기 위한 차원에서다.


좌재봉 돌문화공원관리소장은 “예술가들의 작은 울림과 무대가 코로나19로 지친 관객들의 생활에 잠시나마 즐거움과 위로의 시간이 되면서, 제주의 정체성과 향토성, 예술성을 담은 세계적인 신화행사로 발전시켜 새로운 문화행사 콘텐츠를 창조하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돌문화공원은 그 생태공원 자체가 21년 대역사가 빛어낸 기념비적 작품이라고 말한다.

어떤 일이 있어도 자연을 최대한 살린다는 원칙을 지키고 조성되면서다.

이제 제주의 정체성, 향토성, 예술성을 잘 녹여내면서 세계인들의 주목하고 있다.


생태문화공원 제주돌문화공원 조성은 1999.1.19.민관합작으로 당시 옛북제주군(군수 신철주)와 탐라목석원(백운철 대표)간 협약을 맺으면서 시작되어 21년만에 마무리 되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돌문화공원관리소 공원운영과로 문의하면 된다(064-710-7732).


돌문화 사진2.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적인 특별한 보물,“제주돌문화공원”유일무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