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지역주민이 숲과 함께 일할 수 있는 산림일자리 제공

- 북부지방산림청, 2022년 숲가꾸기패트롤 30명 선발 및 운영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17 17: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관련 사진2) 지역주민이 숲과 함께 일할수 있는 산림일자리 제공.JPG


북부지방산림청(청장 최수천)은 올해 서울ㆍ경기지역, 강원 영서권 내 산림 현장민원을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하여 8억 2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숲가꾸기패트롤 7개단, 30명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숲가꾸기패트롤은 북부지방산림청과 6개 국유림관리소에서 선발한다. 신청자격은 만 18세 이상 정기소득이 없는 신체 건강한 자를 대상으로, 서류전형과 기계톱 및 임업 기계장비 실무능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최종 선발한다.


숲가꾸기패트롤은 1개단 4∼5명으로, 기계톱 등 산림 관련 장비 활용이 가능한 숙련된 기술자로 구성하여 지방청과 각 국유림관리소에서 1개단씩 운영한다. 각종 산림피해(덩굴류, 병해충, 산림재해 등)에 신속히 대응하고, 국민이 산림에서 발생하는 위험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주택 지장목, 농경지 지장목 등을 제거하는 활동을 한다.


북부지방산림청에서는 지난해 숲가꾸기패트롤을 운영하여 민원 397건을 처리하였고, 그 결과 주택 및 농경지 지장목 3,932본을 제거하였다.


최수천 북부지방산림청장은 “2022년에도 숲가꾸기패트롤 운영을 통해 국민 안전에 지장을 줄 수 있는 산림 현장 민원을 처리하여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북부-지역주민산림일자리 - 복사본.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역주민이 숲과 함께 일할 수 있는 산림일자리 제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