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목)

건조한 날씨, 전국에 크고 작은 산불 다발

- 4.4일부터 11일까지 8일간, 전국에 산불 78건 발생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11 17: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2.산림청 정철호 대변인 산불상황 브리핑.jpg

산림청은 11일,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는 데다 강풍과 돌풍까지 불면서 전국적으로 산불이 크게 늘고 있다면서 불씨 취급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산림청 정철호 대변인은 11일 17시 브리핑을 통해, 청명·한식을 앞둔 지난 4일부터 오늘(11일)까지 8일간 전국에서 78건의 산불이 발생하였으며, 이는 하루 평균 10건 꼴이라고 밝혔다.


    * 4.4일(월, 12건), 4.5일(화, 6건), 4.9일(토, 18건), 4.10일(일, 20건), 4.11일(월, 5건)


이 기간 중 4월 5일 경북 봉화에서, 4월 10일에는 강원 양구와 경북 군위에서 각각 100ha가 넘는 대형산불이 발생하기도 하였다.


    * 대형산불(8건) : 영덕(2.16), 합천·고령(2.28), 울진·삼척(3.4), 영월(3.4), 강릉·동해(3.5), 봉화(4.5), 양구(4.10), 군위(4.10)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3건으로 산불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경북 11건, 충남 7건, 경남 6건, 강원 6건, 전북 5건 순이었다. 이 밖에도 전남, 인천, 대구, 충북, 부산, 울산 등지에서 산불이 잇따랐다.


산불 발생 원인별로는 입산자 실화가 15건으로 가장 많았고, 쓰레기나 영농폐기물 소각이 14건, 주택이나 공장화재 등이 산불로 확산된 경우가 5건, 화목보일러나 바비큐 재를 버리다 불이 난 경우 4건, 담뱃불로 추정되는 산불이 4건 등 다양한 원인으로 산불이 발생하였다.


한편, 산림청은 4월 10일 일요일 오후 발생하여 야간산불로 확산된 강원 양구산불과 경북 군위산불은 오후 5시 현재 헬기 58대를 동원하여 총력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까지 주불을 잡지 못하고 있다.


오늘(4월 11일) 전국적으로 발생한 산불은 모두 5건이며, 오후 5시 현재 5건 모두 주불진화 완료한 상태이다.


    * 진화완료(경북 영덕, 대구 달성, 경기 광주, 충북 영동, 강원 정선)


최병암 산림청장은 “앞으로도 당분간은 건조한 날씨와 강풍이 불면서 대형산불 위험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는 절대로 쓰레기를 태우거나 불씨를 취급하지 말아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조한 날씨, 전국에 크고 작은 산불 다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