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3(목)

국립등산학교 인공암벽장, 봄맞이 새 단장!

실내 12개·실외 22개 루트 설치 등… 실내 3월 21일, 실외 25일 각각 개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20 15: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립등산학교 전경사진 .jpg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전범권 이사장) 국립등산학교는 이용자 안전을 위해 3월 17일(금)부터 19일(일)까지 3일간 봄맞이 인공암벽장 안전 점검 및 루트설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약 1,000여개의 홀드를 떼어 먼지와 이물질을 제거하는 세척과 동시에, 등반패널과 체결구, 홀드, 내부 철구조물 등 전체적인 인공암벽을 점검하여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하강고리, 행거, 카라비너 등의 금속 및 섬유제품 마모상태를 점검하고, 볼트 조임상태, 홀드파손상태 등을 확인하여 교체 및 보강하고자 한다.


 아울러, 벽에 붙이는 인공구조물인 홀드와 볼륨을 이용해 새롭게 ‘루트설치’를 진행하여, 초급자부터 전문가까지 등급별로 다양하고 체계적인 등반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바위의 갈라진 틈새를 의미하는 크랙 등반루트를 포함한 ‘실내 12개 루트’와 ‘실외 22개 루트’ 등 ‘총 34개의 루트’를 설치하고자 한다. 이번 루트설치는 국립등산학교에서 양성한 전문 스포츠클라이밍지도자과정 수료생 중 인공암벽장 안전관리자 및 루트설치 자격증 소지자가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각 구간별 난이도 표시작업도 진행하여 실내 암벽은 3월 21일(화)부터, 실외 암벽은 검증과정을 거쳐 3월 25일(토)부터 각각 개방할 예정이다.


 전범권 이사장은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고 다양한 암벽 코스를 개설하여 스포츠클라이밍의 저변확대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국립등산학교 인공암벽장은 연면적 443㎡, 지상 4층 규모로, 국제규격의 실외 리드 및 스피드벽과 실내 LED 볼더링벽, 자연암벽 등으로 구성되었다. 국립등산학교에서는 오는 4월부터 스포츠클라이밍 체험교육을 무료로 진행할 예정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국립등산학교 교육1팀(033-635-6653)으로 문의 가능하다.


 

홀드탈거작업 사진.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등산학교 인공암벽장, 봄맞이 새 단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