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수)

겨우내 묵은 이불 세탁으로 온정 나눔

- 국립자연휴양림, 독거노인 및 취약계층의 침구류 세탁 봉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9 16: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jpg
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김명종)는 29일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상호협력하기 위해 국립자연휴양림 인근 마을의 독거노인 및 취약계층의 침구류 세탁 봉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봉사는 국립자연휴양림 인근 독거노인이나 취약계층 주민들이 겨우내 덮었던 무거운 빨래를 세탁하는 데 어려움이 많은 것을 알고 국립자연휴양림 유지보수전담반이 재능기부의 하나로 추진하게 되었다.


  * 국립자연휴양림 유지보수전담반 : 전기, 건축, 굴삭기 등 다양한 자격증 소지자 또는 실무 경험이 많은 199명의 직원이 모여 자발적으로 구성한 조직

사진2.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jpg
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

 

  국립지리산자연휴양림은 휴양림 인근 함양군 마천면 음정마을 독거노인 및 취약계층 8가구를 방문해 침구류 50여 채를 수거한 뒤 세탁해 전달하였다. 음정마을에 거주하는 김모 씨는 세탁이 힘든 동절기 이불을 세탁해준 국립자연휴양림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국립변산자연휴양림은 휴양림 인근 부안군 변산면 모항마을에 거주하는 독거노인들의 침구류 10여 채를 세탁하여 전달하였다.

사진3.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jpg
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

 

  또한, 국립백운산자연휴양림은 현재 서곡리 마을 이장과 침구류 수거 대상 및 세탁 날짜를 협의 중이며, 마을 주민들과 협력하여 침구류를 수거하고 세탁해 배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독거노인 및 취약계층 침구류 세탁 봉사를 더 많은 지역까지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명종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국립자연휴양림은 동절기 이불 빨래 봉사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완화하는 데 노력하고, 앞으로도 다양한 재능기부 활동을 통해 지역 상생 발전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4.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jpg
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

 

 

사진5.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jpg
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

 

 

사진6.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jpg
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

 

 

사진7.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jpg
지리산휴양림 독거노인 빨래봉사

 

 

사진8.변산휴양림 독거노인 이불빨래 봉사.jpg
변산휴양림 독거노인 이불빨래 봉사

 

 

사진9.변산휴양림 독거노인 이불빨래 봉사.jpg
변산휴양림 독거노인 이불빨래 봉사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우내 묵은 이불 세탁으로 온정 나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