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수)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 ‘괴산어때 한달살기’ 참가자 모집

- ‘괴산에서 한달살기 어때요?’ 2024 삶의 경로 탐색 프로젝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30 17: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 ‘괴산어때한달살기’ 참가자 모집(2).jpg


충북 괴산군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센터장 임찬성)는 지방소멸대응기금을 활용하여 관계인구 증가 및 정착 지원을 위해 산촌에서 청년들이 문화·예술·교육 활동가로 살아보는 ‘괴산어때 한달살기’ 참가자를 모집한다.


참가자들은 6월 11일부터 7월 4일까지 괴산에서 일주일에 3일 동안 문화예술교육 활동가로 살아보기, 사진·글·그림을 통해 나를 돌아보고 가꾸는 시간, 괴산 곳곳을 여행하고 지역을 알아가는 괴산여행, 지역을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기 등 지역살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 ‘괴산어때한달살기’ 참가자 모집(1).jpg

 

만 19~49세 청년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사업 대상은 <괴산어때> 이주살이에 참가한 청년, 괴산에 살며 괴산살이를 고민하는 청년, 괴산에서 문화·예술·교육 지역공동체 활동으로 살고 싶은 청년이다.


총 6명을 선정할 예정이며 6월 4일까지 참여동기, 활동계획 등을 평가해 참가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괴산어때> 참가자는 ‘괴산어때 한달살기’ 우선 선발대상이다.


신청기간은 6월 4일 12시까지이며 신청은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 공지사항란을 참고해 신청서를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참가비는 5만 원이며 한 달간의 숙박, 중식, 여행자보험비, 활동비 30만 원과 멘토를 지원한다.


세부 프로그램으로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에서 활동하기 △문화학교 숲에서 문화예술교육활동가, 문화기획자로 살아보기 △목도사진관에서 로컬크리에이터로 살아보기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역에서 살기를 원하는 청년들에게 비빌 언덕이 되어줄 ‘괴산어때 한달살기’는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4~5월에 진행된 <괴산어때> 이주살이의 장기체류형 프로그램이다.


올해 <괴산어때> 이주살이 참가자는 “3일간 목도사진관에서 인턴십을 했다”며 “괴산의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웃는 얼굴을 사진에 담게 되어 정말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우익원 정원산림과장은 “괴산에서 먼저 정착해 살아가고 있는 여러 공동체를 만날 수 있는 기회로 산촌에서 삶의 경로를 탐색해 보다 많은 청년들이 괴산으로 이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참가 신청 및 자세한 사항은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 공식 홈페이지(www.localdesign.c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괴산어때 한달살기’와 전화(043-832-3009)로 가능하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 ‘괴산어때 한달살기’ 참가자 모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