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수)

고성군, 산불피해주민 영농 지원 총력 대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18 13: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고성군(군수 이경일)은 지난 4일 발생한 고성산불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한 긴급 영농지원을 위해 토성농협 등과 주 3회 이상 상호 협의해 나가는 등 긴급 영농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피해 농가에서는 경운·정지작업, 종자지원, 벼육묘상자 지원, 농자재 지원, 농기계 대여, 모내기 일손돕기 등 긴급 영농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군은 이번 산불로,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 132동과 농기계 635대, 볍씨와 비료, 농약 등 각종 농자재와 4.6ha의 농작물 피해를 입었다.

 

벼 종자는 총 64농가에서 오대, 진광 등 6,914kg을 피해를 입었으며, 현재 피해농가 중 자가 침종을 원하는 21농가는 토성농협에서 공동 온탕 소독침종 후 공급하였고, 벼 육묘상자를 희망한 43농가는 31,000상자를 원암 육묘장과 계약 육묘하여 차질이 없도록 하였고, 옥수수, 감자, 콩 등 잡곡종자 823kg도 차질 없이 공급하였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용촌1리 4농가 밭 농작업 (로타리) 대행 지원하였고, 농기계수리 점검도 지속 추진 중에 있다.
 
이번 산불로 농기계는 이앙기 24대, 트랙터 27대 등 총 635대가 피해를 입었으나, 못자리 등 영농에 차질이 없도록 금주 중으로 8개 마을에 트랙터 (로터리 부착) 20대를 모두 배치할 계획이다.

또한 4월 30일까지는 승용이앙기 11대를 피해마을에 배치하여 적기 모내기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소요되는 유류대도 토성농협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비닐하우스 피해량은 총 1.9ha 농가수는 70여명이 피해를 입은 상태로, 5월초부터 비닐하우스 정밀조사후 철거할 계획이다.

아울러 영농철이 본격화 되면서, 농촌일손돕기 지원창구를 센터내 농산지원팀에 마련하여 못자리, 모내기 등에 22사단, 102여단, 자원봉사센터 등록 자원봉사자 등을 연계하여 일손돕기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을 위해 지역내 농기계 업체와 농업단체들의 적극적인 지원도 이어지고 있다.  토성농협에서는 농가희망봉사단을 설치하여 농업인 이재민 불편사항 접수와 소규모 농자재 지원 사업등으로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하고, 트랙터월드에서는 트랙터6대와 승용이앙기 5대 지원, 대동농기계에서는 트랙터4대와 승용이앙기 3대를 지원하고, 쌀전업농 고성군 연합회에서도 5월 23일부터 승용이앙기 10대로 모내기작업을 지원할 뜻을 전해와 시름에 잠긴 산불피해 농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경일 군수는 “군에서는 못자리, 모내기 등 영농작업의 적기 시행을 위해 피해마을 농가들을 수시로 방문하여 영농 긴급 지원이 이루어 지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성군, 산불피해주민 영농 지원 총력 대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