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8(화)

오대산국립공원 「람사르습지 탐사대」 운영

- 지역 관련 전공 대학생 10여명과 함께 104종 동식물 조사 진행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2 17: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기념사진.jpg

국립공원공단 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권욱영)는 람사르습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자연생태계 조사와 생물 관련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교육 참여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람사르습지 탐사대」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람사르습지 탐사대」는 5월 초 생태계 조사에 관심 있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모집‧선발하여 5월 22일, 6월 19일까지 총 2차례에 걸쳐 운영했다. 참가자들은 곤충‧동물‧식물 3개 조로 나뉘어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습지 내 생물을 모니터링하고,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생물종 목록을 작성했다.

두줄나비.jpg
두줄나비

 

참가자는 곤충, 동물, 식물 분야로 나뉘어 습지 내 생물 종 조사를 했으며, 기생꽃, 도시처녀나비 두줄나비 등을 찾았다.


「람사르습지 탐사대」에 참가자들은 “람사르습지라는 쉽게 다가가기 힘든 장소를 전문가와 탐사하는 경험은 학생으로서 매우 값진 시간이었다.”, “평소 볼 수 없었던 야생동물 흔적을 볼 수 있었고, 트랩과 무인카메라 설치 등 평소 접할 수 없었던 좋은 경험을 했다.”, “이탄습지*를 밟아보는 경험이 새로웠다.” 등 다양한 소감을 말했다.


  ※ 이탄습지: 고위도 지방의 춥고 습한 지역에서 주로 발견되는, 유기물이 잘 분해되지 않고 토양층이 쌓여 있는 습지

도시처녀나비.jpg
도시처녀나비

 

「람사르습지 탐사대」는 앞으로 7월 17일, 8월 14일 총 2차례 운영할 예정이다.


강희진 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이번 탐사대 활동이 람사르습지의 보전에 대해 인식하는 좋은 계기가 되어 습지의 가치 확산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오대산국립공원은 람사르습지의 보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기생꽃.jpg
기생꽃

 

 

습지탐사.jpg
습지탐사

 

 

실내교육.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대산국립공원 「람사르습지 탐사대」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