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8(수)

김해목재문화박물관 지역 목공예가 협업 특별전

『일상사물 : dive in woodcraft』 전시·워크숍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5 15: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02.jpg

김해목재문화박물관은 지역작가들과 협업한 특별전 ‘일상사물 : dive in woodcraft’ 로 나무로 만든 사물과 함께하는 일상의 시간을 선보인다. 


 지난 28일 개막한 특별전은 김해지역 목공예가 4인의 작품 43점을 전시하며 ‘목공예의 가치가 일상공간에서 자연을 누리고 정서적 충만감으로 삶을 풍요롭게 하는 것’이라는 주제로 내년 3월까지 이어진다.


 특별전 참여 목공예가(박종오, 송유훈, 신건성, 정봉환)들은 일상 가까이 삶의 마디마디에서 즐거움과 위안을 주는 것에 목공예의 가치와 의미가 있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한다. 또 6가지 일상의 시간을 라인 일러스트로 연출해 머무르며 천천히 즐기는 전시 관람을 제안하고 있다.  

  

image03.jpg 특별전 연계 프로그램으로 목공예가들과 주민이 함께 4가지 목공예 분야의 전시작품을 직접 만들어보는 '일상공예가 워크숍'을 진행한다. 전시기간 중 7월(라탄공예), 10월(목공X산림치유프로그램), 12월(목조각), 내년 3월(짜맞춤제작)에 열리는 워크숍들은 전시와 자연스럽게 연결돼 목재의 고유한 물성과 자연미를 탐구한다. 


 이외에도 전시 연계 상시 체험으로 전통문양을 공예화한 ‘원목 수호 물고기 풍경’ 만들기를 운영하는 등 특별한 체험콘텐츠를 선보이며 관람객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image04.jpg

 올해 초 목재 이용 활성화 공로를 인정받아 산림청장상을 수상한 김해목재문화박물관은 다양한 일상 속 목공예 향유 방법을 제시하여 2024년 현재 2만여 명의 방문객과 5천여 명의 체험객을 모으며 목재문화에 대한 일반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해 오고 있다.


 김진현 김해시 산림과장은 “숲이 주는 선물인 목재로 만든 유용하고 아름다운 일상사물 전시와 연계 교육 프로그램으로 목재 이용 공감대를 형성하고 목재문화 다양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 공지사항을 참고하고 문의는 박물관(☎055-324-6006)으로 하면 된다. 

 

image01.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해목재문화박물관 지역 목공예가 협업 특별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