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09(월)

2021년 탄소중립 선언 첫 나무심기

- 24일, 경남 거제를 시작으로 4월 말까지 4,800만 그루 심는다.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2.25 09: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3_박종호 산림청장 2050 탄소중립 달 성을 위한 2021년 첫 나무심기 참여.jpg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4일 경남 거제에서 ‘2050 탄소중립 선언 첫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종호 산림청장을 비롯해 경상남도, 거제시, 산림조합 등이 참석하여 붉가시나무 1천 그루를 직접 심는 ‘첫 나무심기’를 하였다.

사진2_박종호 산림청장 2050 탄소중립 달 성을 위한 2021년 첫 나무심기 참여.jpg

‘2050 탄소중립 선언’ 후 산림청에서 추진하는 첫 나무심기 행사로, 탄소저장량과 흡수량이 가장 높은 붉가시나무를 심어 탄소중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첫 나무심기 대상지(43ha)에서는 나오는 산림부산물 1만여 톤을 펠릿으로 공급하여 미이용 산림부산물 활용에 노력하였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지난 1월 산림청은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맞춰 올해는 전국에서 서울 남산의 70배에 달하는 2만ha의 면적에 4,80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이로써 탄소중립 사회로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사진4_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2021년 첫 나무심기.JPG

 

사진1_박종호 산림청장 2050 탄소중립 달 성을 위한 2021년 첫 나무심기 참여.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1년 탄소중립 선언 첫 나무심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