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목)

울진․삼척 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 추진

-’22년 동해안 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을 위한 관계관 회의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1.10 14: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사업 현장의 애로사항 토론.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2년에 발생한 산불피해지에 대한 산림생태복원 추진을 위한 관계관 회의를 개최하였다.


산림청에서는 지난 ’22년 3월 역대 최장기간의 산불로 인해 소실된 울진ㆍ삼척 등 동해안 일대 산불피해지 중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 생태적으로 보전가치가 있는 4,789ha에 대해서는 산림생태복원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회의는 산림생태복원을 위해 수립한 「’22년 동해안 보호구역 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 기본계획」의 후속 조치로 ’23년 복원대상지에 대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개최하였다.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 경상북도, 울진군, 영덕군 관계자가 참석하였으며, 복원사업의 전문성 및 품질 확보 방안, 연내 완료를 위한 조기 발주 계획, 피해지 내 병해충 예방 대책 등을 집중 논의하였다.


이규명 산림생태복원과장은 “’22년 동해안 보호구역 산불피해지를 금강소나무 등 보전가치가 높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자연회복력을 최대한 활용하여 생태적으로 복원”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사진2.울진삼척 산불피해지 복원을 위한 관계관 회 의(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산림생태복원과장).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울진․삼척 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