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일)

탄소중립 실현, 블루카본을 주목하다

- 국립산림과학원, 블루카본 확대 국제심포지엄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20 09: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블루카본 심포지엄 단체사진.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6월 19일(월), 한반도 최남단의 섬으로 기후변화 영향을 가장 먼저 받는 제주의 서귀포 칼호텔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블루카본 확대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였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에는 국제임업연구센터(CIFOR-ICARF), 베트남 농림부 산림사업단(MBFP),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SK임업, SK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국제기구와 민간기업을 비롯하여 국내 연구소와 지자체, 학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100여 명이 참석하였다. 


 올해는 『제1차 치산녹화 10개년 계획』이 실행된 지 50주년이 되는 해로 우리나라는 12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매년 4천만 톤의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울창한 산림을 만드는 데 성공하였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더 이상 산림면적을 늘리기 어렵고, 비슷한 시기에 심은 나무가 나이 들면서 생장량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블루카본 심포지엄_오프닝.jpg

 이 심포지엄은 대한민국의 미래 50년을 그린카본 산림을 넘어 맹그로브, 해안습지 등 바다의 숲, 블루카본에 주목하여 관련 주제로 정책 동향과 연구 사례를 공유하고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 블루카본은 맹그로브림, 갯벌, 염습지 등 연안 및 해양 생태계에서 탄소를 흡수하고, 고정하는 것을 뜻하며 탄소저장 능력뿐만 아니라 생물다양성을 보전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이보라 박사는 “제주에서도 황근 같은 세미 맹그로브 수종이 있으며, 탄소흡수 능력이 높게 나타났다”라며, “자생 세미 맹그로브류의 보존 및 보급 기반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개체군 모니터링 및 증식 기술개발 연구를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DSC_0557.JPG

 

DSC_0660.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탄소중립 실현, 블루카본을 주목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