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수)

“이웃의 일을 내 일처럼” 임업인들, 호우 피해 임가 복구에 구슬땀

- 집중호우와 산사태 피해를 입은 임가 복구에 힘 보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7.21 16: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표고버섯 생산시설 피해지 복구에 나선 임업인들.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임가의 조속한 복구와 일상회복을 위하여 임업인과 임업 관련 협회‧단체가 온정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산에서 임산물을 재배하는 여러 임업인이 산사태와 침수 피해로 극심한 고통을 받는 가운데, 전국의 임업인과 관련 협회‧단체가 피해 임가 복구 지원을 위해 발 빠르게 현장으로 나가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2.표고버섯 생산시설 피해지 복구에 나선 임업인들.JPG

  (사)한국임업인총연합회는 14개 소속 협회‧단체를 대상으로 각 지역의 임가를 방문하여 피해복구와 재해 예방을 위한 봉사활동을 독려하였으며, 집중호우가 소강상태로 접어든 20일을 시작으로 많은 임업인이 이웃 임업인의 시설을 방문해 일손을 돕고 현장의 목소리를 산림청, 지자체 등 관련 기관에 적극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산림청에 따르면 이번 7월 집중호우로 인해 19일 현재 기준 총 81.6㏊에 달하는 산림작물 재배지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피해지역은 충남(44.7㏊), 경북(16㏊), 전북(14.1㏊), 충북(3.8㏊), 광주(2.7㏊), 대전(0.3㏊), 경남 순으로 피해 규모가 큰 것으로 확인되었다.

사진3.산사태 피해임가 복구 지원에 나선 임업인들.JPG

  또한, 품목별로는 대추가 27.4㏊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되었고, 밤 22㏊, 산나물 13.4㏊, 약용․약초류 7.5㏊ 순으로 집계되고 있다.


  김용진 사유림경영소득과장은 “유례없는 집중호우로 전국의 많은 임가가 피해를 입은 가운데 같은 임업을 경영하는 임업인들이 적극적으로 복구에 힘을 보태고 있다”라면서, “산사태와 침수 피해로 한순간 일터를 잃은 임업인들이 조속히 일상을 회복하고 임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산림청도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사진4.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표고버섯 생산시설.JPG

 

사진5.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표고버섯 생산시설.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웃의 일을 내 일처럼” 임업인들, 호우 피해 임가 복구에 구슬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