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월)

코로나 키즈, 마스크로 잃은 말문 숲에서 되찾다

- 국립대전숲체원, 코로나 키즈 위한 통합발달 교육 모델 제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8.01 13: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붙임1. 모집공고문.jpg

 코로나19로 즐거워야 할 유아시절을 빼앗긴 아이들이 있다. 일명 ‘코로나키즈’, 마스크가 없으면 나갈 수 없다고 배운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말하기·듣기와 같은 일상적인 언어 발달 기회까지 앗아갔다.


 국립대전숲체원은 이러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언어발달 전문기관과 협력*하여 「코로나 키즈를 위한 언어 등 통합발달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협력기관 : 배재대학교 유아교육과, 한울언어심리상담센터, 놀-BOOK


 본 사업은 대전지역문제해결플랫폼 실행의제에 선정되어 예산을 지원 받는 사업으로 8월 1일부터 11일까지 24명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붙임2. 운영사진.jpg

 선발된 코로나 키즈에게는 [코로나 키즈를 위한 통합발달 교육 프로그램]이 제공되며, 과정 속 숲체험활동·스토리텔링·언어발달 촉진 활동 등을 통해 언어 발달을 포함한 전인적 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립대전숲체원 이영록 원장은“유아의 발달 지연은 코로나19가 남긴 큰 사회문제”라며,“민·관이 긴밀히 협력한 통합발달 교육 모델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붙임3. 운영사진.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키즈, 마스크로 잃은 말문 숲에서 되찾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