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3(목)

추석 성묫길과 가을 산행길, ‘독버섯’ 주의!

- 국립산림과학원, 무분별한 야생버섯 섭취 주의 당부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27 10: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노란다발버섯2.jpg
노란다발버섯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추석 성묘객과 가을철 등산객 증가에 따른 독버섯 중독사고 주의를 당부했다. 


 독버섯 중독사고는 독버섯을 식용버섯으로 오인해 섭취하여 발생한다. 특히 가을철에는 독버섯인 담갈색송이를 식용버섯인 송이로 혼동하는 중독사고가 빈번히 발생한다.


 추석 무렵 송이는 소나무 숲에서만 만날 수 있지만, 독버섯인 담갈색송이는 활엽수와 침엽수이 혼합되어 있는 일반적인 숲에서도 만날 수 있다. 표면에 상처를 냈을 때 송이는 변색이 되지 않지만, 담갈색송이는 상처 난 부위가 담갈색으로 변하는 차이점이 있다. 

노란다발버섯3.jpg
노란다발버섯

 

 담갈색송이의 중독 증상은 복용 후 메스꺼움, 복통, 구토, 설사 등을 동반하며, 중독환자의 건강 상태와 버섯의 부패 정도에 따라 위험 증상이 심해질 수도 있다. 


 중독환자 발생 시 119 등 응급의료기관에 연락해야 하며, 의식이 있고 경련이 없다면 즉시 버섯을 토하게 해야 한다. 남은 버섯은 병원에 가져가 의사에게 전달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림미생물연구과 유림 임업연구사는 “담갈색송이뿐만 아니라 노란다발버섯, 붉은싸리버섯 등 식용버섯과 비슷한 독버섯이 많아 독버섯 중독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므로 야생에서 버섯을 채취해 먹는 것을 피해야 한다.”라고 당부하였다. 

 

담갈색송이(변색).jpg
담갈색송이(변색)

 

 

담갈색송이1.jpg

 

담갈색송이3.jpg
담갈색송이

 

 

붉은싸리버섯1.JPG
붉은싸리버섯

 

 

붉은싸리버섯2.JPG
붉은싸리버섯

 

 

송이1.JPG
송이

 

 

송이2.JPG
송이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추석 성묫길과 가을 산행길, ‘독버섯’ 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