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일)

소나무재선충병 효과적 방제 위해 전문가 머리 맞대

- 특별방제구역 등 현장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방제 전략 논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9 17: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소나무재선충병 방제위한 전문가 간담회.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29일 대전무역회관에서 국립산림과학원 등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전문가들과 함께 재선충병 방제 방법 개선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국립산림과학원, 한국임업진흥원, 산림기술사 등 약 20여 명의 현장 전문가가 참석해 △재선충병 방제상황 점검 △특별방제구역 내의 임업적 방제 확대 및 방제 비용 지원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산림청은 지난 1월 소나무재선충병이 집단적으로 발생한 대구 달성, 경북 안동·포항·고령·성주, 경남 밀양 등 6개 시·군을 ‘특별방제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특별방제구역은 집단적인 피해 양상을 보이는 지역으로 피해목 한그루씩 제거하는 기존 방제 방식으로는 방제 효과가 낮아 수종전환이나 혼효림으로 유도하는 방제 전략이 필요하다.


  이종수 산림청 산림재난통제관은 “특별방제구역은 현장상황에 맞는 정확하고 다각화된 방제 방법을 적용해야 한다” 라며 “재선충병의 확산을 막고 방제 효과를 높이기 위해 방제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사진2.소나무재선충병 방제위한 전문가 간담회.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나무재선충병 효과적 방제 위해 전문가 머리 맞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