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금)

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 내 ‘북방계식물전시원’ 한시 개방

- 기후변화로 사라져가는 북방계식물 및 북한식물 관람 기회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8 10: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 북방계식물원 개방식.jpg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임영석)은 5월 27일부터 6월 9일까지 약 2주간‘DMZ자생식물원’ 내 비개방 구역인 ‘북방계식물전시원’을 특별 개방한다.


  이곳에서는 기후변화로 점점 사라져가는 북방계식물과 북한식물들을 볼 수 있다. 또한 방문자센터에는 DMZ자생식물원 전경과 DMZ식물, 북방계 및 북한식물의 사진과 희귀·특산식물 세밀화가 전시되어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1-2 북방계식물원 개방식.JPG

  한국에서 DMZ와 가장 가깝고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식물원인 DMZ자생식물원, 모두 10개의 전문 전시원으로 구성된 이곳은 DMZ 내 서식 식물의 약 40%(1,120종)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전시원에는 야광나무, 가침박달, 갯활량나물, 애기자운, 산솜다리, 개벼룩, 참조팝나무, 함박꽃나무, 만주미나리아재비, 버들까치수염 등이 피어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방하는 북방계식물전시원에는 너도개미자리, 백두산떡쑥, 흰양귀비, 오랑캐장구채, 만병초, 부채붓꽃, 복주머니란 등이 고개를 내밀고 있다.

1-3 북방계식물원 개방식.JPG

  국립수목원 임영석 원장은 “쉽게 허락하지 않는 현장을 오가며 노력과 땀으로 조성한 DMZ자생식물원과 기후변화로 점차 사라져가고 있는 북방계 및 북한식물을 보여드릴 수 있는 뜻깊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DMZ, 북한 및 북방계식물의 지속적인 보전연구를 통해 우리꽃 수호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북방계식물전시원은 DMZ자생식물원(강원특별자치도 양구군 해안면 펀치볼로 916-70)을 방문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특별개방일 중 월요일(휴관일)을 제외하고, 9시부터 17시까지 입장이 가능하다. 

 

2-1 너도개미자리.JPG
너도개미자리

 

 

2-2 백두산떡쑥.JPG
백두산떡쑥

 

 

2-4 하늘매발톱.JPG
하늘매발톱

 

 

2-3 오랑캐장구채.JPG
오랑캐장구채

 

 

2-5 만병초.JPG
만병초

 

 

2-6 부채붓꽃.JPG
부채붓꽃

 

 

2-7 복주머니란.JPG
복주머니란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 내 ‘북방계식물전시원’ 한시 개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