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국립산림과학원, 사경용 고급 한지 ‘감지’ 전통 방법으로 재현 성공

- 전통 쪽물 염색법 중 니람법으로 반복 염색하여 색상 재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23 14: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본 연구의 분석자료로 사용된 고려시대 감지 사진.jpg
본 연구의 분석자료로 사용된 고려시대 감지 사진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불교 경전을 베껴 쓸 때 주로 사용하는(사경용) 고급 한지 ‘감지’를 전통 쪽물 염색 방법으로 재현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 쪽물 염색한지는 감지(紺紙), 아청지(鴉靑紙), 취지(翠紙) 등으로 불린다


 감지는 우아한 푸른빛을 띠는 한지로 이 색은 쪽풀을 사용한 천연염색으로 발현된 인디고 성분의 색깔이다. 장기간 변색 없이 지속되기 때문에 예로부터 귀한 용도로 사용되었지만, 전통 감지 제조법에 대한 기록 부재로 재현이 어려웠다. 

니람법으로 재현된 감지사진 - 복사본.png
니람법으로 재현된 감지사진

 

 이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한국전적문화재연구소, 알알이랑 전통쪽물 염색공방, 경상국립대학교, 조현진한지연구소 등과 감지 유물 분석 및 염색법에 대한 공동연구를 통해, 아청색(鴉靑色)이 선명한 감지 색상 재현에 성공하였다.


  이번에 전통 염색방법으로 재현된 감지는 크기가 60×90cm인 전통한지(평량 30g/m2)를 니람법으로 반복 염색한 것이며, 색차 분석 결과 감지 유물과 매우 유사한 색을 가진 것으로 확인하였다.

  * 니람법 : 쪽잎 추출물에서 생성된 인디고 성분을 조개껍질 재에 흡착시킨 후 발효시킨 염색액으로 염색하는 방법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이오규 연구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사라져가는 전통한지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을 뿐 아니라, 과거부터 고급 한지로 사용되어온 감지 천연 염색법의 가치를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에 사용된 감지 사진.png
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에 사용된 감지 사진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산림과학원, 사경용 고급 한지 ‘감지’ 전통 방법으로 재현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