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월)

국립산림과학원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활용해 솎아베기 효과 입증

- 최신 라이다 장비로 정밀임업을 위한 3차원 디지털 산림자원 정보 수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12 11: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고창시연회_드론 정찰 사진.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9일(금) 산림자원 조사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시연과 이에 따른 솎아베기 효과를 과학적으로 검증하는 현장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토론회는 전북 고창 문수산 편백 경제림 내 솎아베기 시험지에서 진행되었으며, 현장 연구 결과와 최신 라이다(지상, 드론) 기반 디지털 산림정보를 융합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솎아베기는 나무의 밀도를 적절히 조절하여 나머지 나무들의 건전한 생장을 돕는 숲가꾸기 방법이다. 솎아베기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나무의 생장량을 정확히 파악하여 시행해야 하는데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면, 적은 인력과 시간으로 더욱 정확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고창시연회_설명사진.jpg

 대표적 기술인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발사하여 사물과 그 주변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장비로, 이를 디지털 트윈* 기술과 융합하면 숲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라이다는 사람이 일일이 조사하는 기존의 산림조사 방법에 비해 정확도와 신뢰도가 높아 현장 소사를 신속히 수행할 수 있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현실 세계나 사물 등을 삼차원(3D) 형태로 구현한 것


 특히 이번 토론회에서는 솎아베기 정도에 따른 편백 생장량의 차이를 라이다와 디지털 트윈으로 구현한 시각 자료로 정확히 확인할 수 있어 솎아베기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할 수 있었다. 


 이번 토론회를 개최한 국립산림과학원 원명수 센터장은 “향후 라이다 기술은 임업 분야에 널리 활용될 뿐만 아니라 산림사업의 업무 효율성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밝혔다. 

고창시연회_단체사진.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산림과학원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활용해 솎아베기 효과 입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