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수)

국토녹화 50주년, 국민이 선정한 ‘100대 명품숲’

- 잘 가꾼 명품숲, 함께 즐기는 관광자원으로 육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26 17: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인제 자작나무 숲.jpg
인제 자작나무 숲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26일 국토녹화 50주년을 맞아 그동안 잘 가꿔온 숲 중에서 국민 의견을 물어 ‘100대 명품숲’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산림청은 2017년부터 2022년까지 인제 자작나무숲 등 국유림 명품숲 50개를 발굴한 데 이어, 올해 추가로 개인이나 기업,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하고 있는 숲 50개를 찾아내 100대 명품숲을 확정하였다.

사진1_국토녹화 50주년 100대 명품숲 선정 발표.JPG

  명품숲은 산림경영을 잘한 숲, 휴양을 즐기기 좋은 숲, 보전가치가 높은 숲 등 3개 분야로 나눠 선정하였으며, 산림청은 앞으로 책자와 영상 콘텐츠, 안내판 등을 만들어 국민이 쉽게 명품숲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명품숲 중에는 독일과 한국정부가 협력사업으로 함께 조성한 울산 울주의 ‘소호리 참나무숲’, 고려시대부터 지금까지 보호림으로 특별관리되고 있는 충남 태안의 ‘안면도 승언리 소나무숲’, 숲의 명예전당에 헌정되신 고(故) 진재량 님이 가꾼 전남 화순의 ‘무등산 편백숲’, 기업이 앞장서 가꾼 충북 충주의 ‘인등산 인재의 숲’ 등이 포함되어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숲의 가치는 높지만 잘 알려지지 않아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한 숲들이 많이 있다”라며, “이번에 숨어 있는 귀중한 숲들을 찾아내 이름을 붙이고 관광자원으로 육성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숲을 가꾸는 임업인들의 소득증대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2.소호리 참나무숲.jpg
소호리 참나무숲

 

 

사진2_국토녹화 50주년 100대 명품숲 선정 발표.JPG
국토녹화 50주년 100대 명품숲 선정 발표

 

 

사진3.안면도 승언리 소나무숲.jpg
안면도 승언리 소나무숲

 

 

사진3_국토녹화 50주년 100대 명품숲 선정 발표.JPG

 

사진4.무등산 편백숲.jpg
무등산 편백숲

 

 

사진5.인등산 인재의숲.JPG
인등산 인재의숲

 

 

인포그래픽-100대 명품숲.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토녹화 50주년, 국민이 선정한 ‘100대 명품숲’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