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수)

옻칠기공예관의 옻칠카페 작은 전시, 공연 공간으로 거듭나다

- 연말 다양한 문화행사들과 옻칠문화 가 어우러진 특별한 힐링 시간 마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4 16: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31124_165908.png

 

원주칠기공예관의 ‘세상에 하나뿐인 옻칠카페’가 전시, 강의, 공연 등 문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원주옻칠기공예관(관장: 김대중)에 따르면 올 연말 12월에 다양한 문화행사들과 옻칠문화가 어우러진 특별한 힐링의 시간이 마련된다.


2년 전 30여평 공간을 모두 옻칠로 인테리어 한 옻칠카페 ‘죽간칠서(竹簡漆書)’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공예관 홍보와 옻칠문화의 대중화를 위해 추진된다.


먼저 12월1일부터 일주일간 신라연 옻칠 작가의 도태칠기 전시회가 열린다. 


‘날 닮은 그릇, 날 닮은 공간’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도자기 찻잔 등에 다양한 컬러의 옻칠과 금박으로 디자인한 작품 20여점이 선보인다.


작가는 조형예술학박사이며 도태칠기 명인이다.


12월16일 토요일 오후 3시에는 한국미술사 인문학 강사인 김영실 아트스토리텔러의 인문학강의가 있다.


‘나를 지켜주는 지갑 속 부적, 만원 속 그림의 의미’란 주제로 만원 짜리 지폐속에 담겨 있는 의미를 미술사학자의 시각으로 재미있게 이야기한다.숙명여대 회화과 졸업후 대학원에서 미술사학과를 졸업한 김 강사는 동양그룹 서남미술관 큐레이터와 갤러리모노 관장 등을 거쳐 현재 프리랜서 아트스토리텔러로 활동중이다.


12월 30일 토요일 오후 2시에는 ‘꿈&들 봉사공연단’이 색소폰 연주로 송년기념공연을 연다.


케니지의 색소폰 연주곡과 오카리나 연주 등으로 힐링의 시간을 마련한다. 


‘꿈&들 봉사공연단’은 12년에 창단해사회복지기관에서 봉사공연을 해오고 있으며 이들 부부는 2019년 원주부부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관람은 선착순이며 문의는 공예관 전화 732-57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옻칠기공예관의 옻칠카페 작은 전시, 공연 공간으로 거듭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