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금)

‘2024년 봄철 꽃나무 개화 예측지도’ 발표

- 생강나무는 3월 초순, 진달래는 3월 중순, 벚나무류는 3월 하순 본격 개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7 17: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참고자료1.2024 봄철 꽃나무 개화 예측지도(인포그래픽).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27일 ‘2024년 봄철 꽃나무 개화 예측지도’를 발표했다. 산림에서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하는 생강나무, 진달래, 벚나무류의 꽃 피는 시기는 전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 3~4월의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생강나무는 3월 6일, 진달래는 3월 15일, 벚나무류는 3월 23일 등 남부지역 및 제주도를 시작으로 꽃망울을 터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개화 예측은 국립수목원 및 국립산림과학원과 강원도립화목원 등 9개 공립수목원이 우리나라 각 지역을 대표하는 16개 산림지역과 10개 수목원에서 매년 관측하는 식물 계절현상 자료와 산악지역에서 관측하는 산악기상정보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꽃샘추위가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봄꽃이 필 것으로 전망된다” 라며, “산림 지역의 식물 계절현상에 대한 정밀한 예측을 통해 국민생활에 유용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 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4년 봄철 꽃나무 개화 예측지도’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