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금)

채종원 종자생산을 위한 ‘만반의 준비’

- ‘산씨움터’ 본격 운영을 위한 기반 시설 및 인력 강화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8.07 13: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1.JPG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김성만)는 “2023년 채취된 산림종자를 차질없이 생산하기 위하여 ‘산씨움터※’ 시설 및 인력 강화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 산씨움터 : 2021년 12월에 신축된 국내 유일의 산림종자 전문 처리시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는 ‘산씨움터’를 활용하여 ’22년 처음으로 종자생산을 한 이후, 더 효율적인 탈종 및 정선 작업을 위해 장비 전반을 대상으로 정밀점검을 실시하였고 본격적인 종자 생산 전 기능 개선을 진행 중이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4.JPG

  특히 우리나라 주요 조림수종 중 하나인 낙엽송이 그동안 결실율이 좋지 않아 매우 부족한 상황이었으나, 올해는 평년 대비 많은 결실이 예상되어 센터 소속의 3개 지소(충주, 춘천, 강릉)와 5개 지방산림청에서 생산된 구과 모두를 처리할 예정으로 처리량을 큰 폭으로 늘려야 하는 상황이다. 


  이를 위해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장비의 기능 개선과 종자생산 전담 인력을 확대하여 배치함으로써 적기에 최적의 품질을 가진 우량 종자생산을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김성만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작년 한 해, 산씨움터 운영을 하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거쳤으며, 본격적인 종자생산 시기가 다가오는 만큼 기능개선, 인력강화를 통해 작년보다 더 많은 우량종자를 생산 ‧ 공급함으로써 숲으로 잘사는 대한민국의 초석이 되는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2.JPG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3.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채종원 종자생산을 위한 ‘만반의 준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