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1(목)

전남도, 헛개나무 등 특화품목 집중 육성

5일 장흥서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단기소득 주송 개발 현장 발표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9.05 08: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남도가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5일 헛개나무 주산지인 장흥에서 단기소득이 가능한 헛개나무 등 유망 지역 특화 산림소득작목 개발과 산업화를 위한 현장 발표회(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는 전남도 내 헛개나무 재배자, 임업 후계자, 산림조합 및 관련 공무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식약청에서 인정받은 '간 기능개선 및 숙취 해소 효과'로 기능성 음료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헛개나무 신품종과 재배 기술, 헛개나무 산업화 성공사례, 남부지역 단기소득 품목 개발, 헛개나무 품종 개발과 재배기술 등 헛개나무와 단기 산림소득 분야 국내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참석자간 종합토론으로 이뤄진다.

또한 장흥헛개영농조합법인의 헛개나무 신품종 시범 재배지를 직접 방문해 재배현황과 문제점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헛개나무 우수 품종 및 재배기술 등의 연구 결과가 실제 현장에서 보급돼 적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세현 국립산림과학원 박사는 "지난 1996년 헛개나무 과병(열매 꼭지) 생산성 증대를 위한 신품종 개발 연구를 수행해 일반 헛개나무보다 3배 이상의 과병을 수확할 수 있는 신품종 '풍성 1호' 등 3품종을 개발했다"며 "이를 2011년부터 재배농가에 공급하고 있어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단기 산림소득 임산물의 경쟁력 제고와 산림산업 기반 마련을 위해 밤·표고·약용·약초류 등 고소득 전략품목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임산물 생산 규모화·집단화를 위한 임산물 생산기반 조성에 105억원, 임산물의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유통·가공산업 기반 확충에 29억원, 대단위산림복합경영단지 조성사업 15억원, 숲가꾸기지역내 산림소득자원 조성사업 9억원 등 총 158억원을 지역 농가 등에 지원하고 있다.

박화식 전남도 산림산업과장은 "앞으로도 도내 지역 임산물의 브랜드화를 위해 헛개나무 등 고소득 지역 특화 품목을 개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며 "장흥 표고, 영암 대봉감, 광양 밤, 구례 산나물 등 지역 비교우위 임산물에 대해 선택과 집중을 통해 지속적인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가공·유통 사업 확대를 위해 도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 헛개나무 등 특화품목 집중 육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