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월)

걷기 열풍에 동참 하세요

매월 셋째 토요일 출발, 경북도 영남옛길답사 프로그램 큰 인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9.17 15: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상북도가 주5일 근무제 및 휴가문화 정착 등에 따라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걷기 열풍’에 부응하고, 생태 관광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2009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영남옛길 답사 프로그램”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영남옛길답사 프로그램은 자연과 역사가 살아 숨쉬는 도내 옛길 답사를 통해 자연환경보전의식을 제고하고 생태관광의 모범적인 모델을 제시하기 위하여 실시하고 있다.

특히, 동․식물분야 생태해설가, 역사․문화해설가 등 다양한 전문가를 참여시켜 옛길의 생태 및 역사․문화자원에 대한 풍부한 해설이 곁들여져 참가자들이 더욱 이해하기 쉽고 재미가 있어 신청자들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타 지역 신청자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올해는 3월 19일 상주 영남대로를 시작으로 고령 가야옛길, 영주 죽령옛길, 안동 퇴계오솔길, 문경새재 과거길 등 5개소 답사를 마쳤고, 오는 9월 15일 올해 새로 추가된 청도 운문산생태탐방로, 10월 20일은 울진 십이령보부상길을 답사할 예정이다.

특히, 9. 15일 답사 예정인 운문산 생태탐방로는 2010년 9월 환경부가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한 운문산에 위치하고 있으며, 천연기념물인 수달을 비롯해 운문반딧불이, 쌍꼬리부전나비 등 독특한 생태계와 더불어 주변에 운문사, 장연사지삼층석탑 등 문화관광유산도 있어 생태와 문화를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길이다.

옛길답사는 매월 셋째 주 토요일에 실시하며, 참가 희망자는 경북 자연사랑연합회(054-457-4572) 홈페이지(www.greentopia.or.kr)를 통해 미리 신청하면 되고 참가비는 1만원이다.

경북도 민병조 환경해양산림국장은 주5일 수업이 정착됨에 따라 내년부터는 학생, 청소년 및 가족단위의 답사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콘텐츠를 다양화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백두대간, 낙동강 700리, 동해 천리 해안선, 울릉도와 독도 등 천혜의 생태자원과 한국 3대 문화 등 수많은 역사․문화자원을 결합한 아름다운 길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걷기 열풍에 동참 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