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경북도, 왕피천 유역 4개 마을 ‘자연생태우수마을’ 지정

- 전국 10곳 중 4곳...2년 연속 생태우수마을 전국 최고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2.28 15: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북 왕피천 유역의 4개 마을이 2017년 환경부 자연생태 우지정됐다.
환경부가 전국 70개 자연생태 우수마을을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전국 10개 마을 중 왕피천 유역의 울진 한농, 굴구지, 막금․두전마을과 영양 대티골마을 등 지역 4개 마을이 선정됐다. 이는 지난해 울진 한농, 굴구지, 수평, 막금․두전마을 등 4곳이 선정된데 이어 전국 최고 지정이다.

자연생태 우수마을에는 생태마을 보전활동비 3000만원이 각각 지원된다.

‘자연생태우수마을’지정은 생태경관보전지역 내 자연생태계가 잘 보전돼 있는 지역에 대해 주민들의 자연보전 의식을 높이고 자발적인 환경보전활동을 유도하기 위해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2001년시작됐다.

이번에 자연생태우수마을로 지정된 울진 ‘한농, 굴구지, 막금․두전마을’과 영양 ‘대티골마을’은 청정지역인 왕피천유역에 위치하고 있다. 

생태꽃길 가로수길 조성, 제방따라 걷는 길, 꽃길 및 간이쉼터, 태양광가로등 등이 주변의 농가주택 및 전통한옥과 잘 어울려 있다.

김원석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경북지역 상당수의 자연부락이 전통 농업문화와 건강한 생태, 우수한 자연경관을 보유하고 있어 관광자원으로의 가치도 매우 높은 만큼 이와 연계한 생태관광자원 구축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 70개의 자연생태우수마을 중 경북도는 울진의 한농마을 등 9개 마을이 자연생태우수마을로 지정돼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왕피천 유역 4개 마을 ‘자연생태우수마을’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