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금)

설맞아 영동 곶감 생산 임가 찾아 민생현장 살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07 14: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2_임상섭 산림청 차장 영동지역 곶감 가공업체 방문 곶감 출하 상품 살펴봄.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7일 충북 영동의 곶감 가공업체(전동태 허브곶감)를 방문하여 임업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에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임산물 물가안정을 위해 유통체계 등을 살펴보고 곶감 등 임산물 가공업 분야의 향후 지원방안을 모색했다.


해당 가공업체는 ’22~’23년 산림청의 산림소득 보조사업을 지원받아 임산물 생산·가공에 필요한 기계장비와 작업로 보수 등 기반 시설 현대화를 통해 임금상승과 인력부족 등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소득증대를 달성했다.


올해 산림청은 임업인의 임산물 생산·유통기반 지원을 위해 시설 규모화·현대화, 생산장비, 상품화 지원 등 364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임상섭 산림청 차장은 “이번 설 명절에는 숲에서 자란 우리 임산물을 많이 구매하여 주시기 바란다” 라며, “앞으로도 임업인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을 위해 정책적인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사진1_임상섭 산림청 차장 영동지역 곶감 가공업체 방문 곶감 출하 상품 살펴봄.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설맞아 영동 곶감 생산 임가 찾아 민생현장 살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