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일)

민생현장에서 규제혁신 답을 찾다 !

- 시설양묘 재배 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규제개선 전담팀(TF) 회의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9 16: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남성현 산림청장(가운데) 시설양묘 재배 민생현장 방문.JPG
남성현 산림청장(가운데) 시설양묘 재배 민생현장 방문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29일 충북 청주시 시설 양묘재배 현장(양청농원)을 찾아 양묘산업 현장의 과도한 규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첫 번째 ‘산림분야 규제혁신’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규제혁신 회의는 청년임업인, 산림산업계, 각 시․도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묘산업 현장의 인력부족 등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방안 △산림소유자의 임의벌채 기준 완화 △산림기술자 인정범위 확대 △임업용산지 내 허용행위 확대 △국립자연휴양림 이용료 감면 확대 등 규제개선과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사진2_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 두번째) 시설양묘 재배 민생현장 방문.JPG
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 두번째) 시설양묘 재배 민생현장 방문

 

  산림청은 민생현장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산지이용 합리화’, ‘산림사업 진입장벽 완화’, ‘임업경영 여건 개선’, ‘청년일자리 지원’ 등 산림분야 4대 과제에 대한 규제개선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완화된 규제의 이행 여부를 점검하는 모니터링단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규제혁신의 시작은 현장으로, 민생현장에 불편을 주는 불합리한 규제를 우선적으로 발굴하여 개선해 나가겠다” 라며 “임업분야의 발전과 임업인들의 소득증대를 위해 현장 애로사항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 라고 말했다.

 

사진3_남성현 산림청장(앞줄 왼쪽 일곱번째) 시설양묘 재배 민생현장 방문.JPG

 

사진4_남성현 산림청장(왼쪽 두번째) 시설양묘 재배 민생현장 방문.JPG
남성현 산림청장(왼쪽 두번째) 시설양묘 재배 민생현장 방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생현장에서 규제혁신 답을 찾다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