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화)

산림복원기금 활용해 비무장지대(DMZ) 일원 ‘기부의 숲’ 조성

- 산림청, 대한적십자사와 협업으로 푸른숲 조성 나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4.29 16: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남성현 산림청장(왼쪽에서 다섯번째) 국민참여 기부의 숲 산림복원 행사 참석.JPG
남성현 산림청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29일 강원도 춘천시 국립춘천숲체원 내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산림복원' 행사에서 대한적십자사, 기부기업 대표 등 참석자들과 나무를 심고 있다.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강원특별자치도 춘천시 비무장지대 일원의 춘천숲체원에서 국민과 기업이 동참해 산림복원 기금을 활용한 ‘기부의 숲’을 조성했다고 29일 밝혔다.


‘기부의 숲’은 산림복원을 위해 기업과 국민들이 마음을 담아 모은 성금으로 조성하는 숲이다. 지난해 대형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군의 산림생태 복원을 시작으로 올해는 춘천 비무장지대(DMZ) 일원에 두 번째 기부의 숲이 조성됐다.


이날 행사에는 산림복원 모금에 동참한 퍼시스, 우리은행, 대상그룹, 지멘스코리아, 유진그룹 등 기업과 지역주민 250여 명이 참여해 비무장지대(DMZ) 자생식물인 개느삼, 털개회나무, 쉬땅나무 등 수목류 1천 그루와 돌단풍, 은방울꽃 등 초화류 6천 그루를 심었다.

사진2_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 국민참여 기부의 숲 산림복원 행사 참석.JPG
남성현 산림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29일 강원도 춘천시 국립춘천숲체원 내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산림복원' 행사에서 대한적십자사, 기부기업 대표 등 참석자들과 디엠제트(DMZ)접경지역 경계에 있는 통문을 개방하고 나무심는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푸른숲을 부탁해” 캠페인을 통해 ‘기부의 숲’ 성금을 모금하고 있으며 산림청은 훼손된 산림을 복원하는 기술적, 행정적 지원을 맡아 체계적으로 협업하고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숲 조성을 위해 기부해 주신 국민 여러분의 뜻을 이어받아 미래 세대에게 물려 줄 건강한 숲을 만들겠다”라며, “산림이 더욱 아름답고 울창한 숲으로 가꿔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사진3_남성현 산림청장(왼쪽에서 일곱번째) 국민참여 기부의 숲 산림복원 행사 참석.JPG
남성현 산림청장(왼쪽에서 일곱번째)이 29일 강원도 춘천시 국립춘천숲체원 내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산림복원' 행사에서 대한적십자사, 기부기업 대표 등 참석자들과 디엠제트(DMZ)접경지역 경계에 있는 통문을 개방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4_남성현 산림청장 국민참여 기부의 숲 산림복원 행사 참석.JPG
남성현 산림청장(왼쪽에서 일곱번째)이 29일 강원도 춘천시 국립춘천숲체원 내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산림복원'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5_남성현 산림청장 국민참여 기부의 숲 산림복원 행사 참석.JPG
남성현 산림청장(왼쪽에서 일곱번째)이 29일 강원도 춘천시 국립춘천숲체원 내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산림복원' 행사에서 대한적십자사, 기부기업 대표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복원기금 활용해 비무장지대(DMZ) 일원 ‘기부의 숲’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